2019년06월19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방문진료 활성화···방문요양급여 '법적 근거' 마련
건보법 등 복지부 소관 43개 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
[ 2018년 12월 10일 06시 00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방문진료를 위한 방문요양급여의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국민건강보험법', '노인장기요양보험법', '사회복지사업법', '공중위생관리법' 등 복지부 소관 43개 법안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번 방문요양급여의 근거가 법률에 명시되면서 고령자 및 만성질환자 등 거동이 불편한 사람에 대한 방문진료(왕진)가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에도 요양급여를 실시할 수는 있었으나 별도 법적근거는 없어 파생되는 문제점이 적지 않았다. 

본회의 통과로 건강보험증이나 신분증명서 대여자에 대한 부당이득금도 연대 징수될 전망이다. 

복지부는 "건강보험 자격 대여 및 도용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부정수급에 대한 환수 결정 조치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자격을 빌린 사람 뿐만 아니라 자격을 빌려준 사람에게도 부당이득금을 징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요양기관의 설치방식을 지정제로 일원화하고 갱신제를 도입하는 등 노인장기요양보험법도 개정된다. 

과거 장기요양기관은 지정제 외에도 설치자가 일정기준을 충족하고 이를 신고할 경우, 지정기관으로 되는 등 진입요건이 완화돼 있었다.


이 때문에 매년 2000여 개소 이상의 시설이 설치되고 1000여 개소가 넘는 시설이 폐업되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복지부는 "향후 지정제 일원화로 장기요양기관의 적정 경쟁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醫 “방문진료 활성화, 노인의료비 급증 예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중신 교수(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미국 발간 ‘근거기반 산부인과학’ 교과서 공동집필
박태림 원장(건우내과의원), 한림의대 치료비 1000만원
심평원 고객홍보실 김미정·급여정보개발단 김민선 1급 승진 外
고(故) 정순애 간호사, 한양대·한양대병원 발전기금 '4억'
양금열 광주희망병원장, 조선대병원에 필립스 초음파기기
충남대병원, ‘환경경영’ 환경부장관상
건양대병원, 산과 명의 김태윤 前 강서미즈메디병원장 영입
전병우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미국흉부외과학회 우수 초록상
서울 관악구의사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전북대병원 치과위생사회, 병원발전후원금 500만원
이동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김진석 식약처 기획조정관
복지부 김주영 한의약산업과장·김영호 보건산업진흥과장
홍주희 서울소화병원 진료부장 부친상
김규진 새롬이비인후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