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5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50년에는 면역요법으로 대부분 암 치료"
올 노벨생리의학상 수상 日혼조 교수
[ 2018년 12월 07일 09시 55분 ]
기자회견하는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들
기자회견하는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들(스톡홀름 교도=연합뉴스)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혼조 다스쿠(왼쪽) 교토대 특별교수와 제임스 P. 앨리슨 미국 텍사스주립대 MD앤더슨 암센터 교수가 6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7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혼조 다스쿠(本庶佑·76) 교토(京都)대 특별교수가 2050년에는 면역요법을 통해 대부분의 암을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혼조 교수는 노벨상 시상식을 앞두고 전날(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류가 언제쯤 암을 극복할 수 있겠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말했다.
 

그는 암 환자에 대한 면역치료시 'PD1'이라는 단백질이 작용해 치료를 방해한다는 사실을 발견해 암 치료 가능성을 크게 넓혔다는 평가를 받으며 올해 노벨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연구 결과는 암 치료약 '옵디보'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혼조 교수는 "우리들의 발견 이후 20년도 채 지나지 않았지만 많은 환자가 암을 극복하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치료법 개발과 치료 등에) 관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증식을 억제하면서 암과 공존하는 형태의 암 치료는 불가능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령에도 연구를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그만두지 못하는 이유는 (연구가) 무척 재미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노벨상 수상으로 받을 상금에 대해서는 "교토대에서 생명과학을 연구하는 젊은이들을 지원하는 기금에 기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bkkim@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박중신 교수(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미국 발간 ‘근거기반 산부인과학’ 교과서 공동집필
박태림 원장(건우내과의원), 한림의대 치료비 1000만원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
정형근 정형근내과의원 원장 모친상
이정연 이대약대 교수 시모상
송백용 교수(을지대병원 정형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