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19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잇단 수액주사 사망···오리무중 사인 치료재료업계 긴장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부검 진행, "작년 수액세트 이물질 논란 컸어"
[ 2018년 12월 07일 05시 24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수액 주사를 맞은 환자들이 갑작스럽게 숨지는 사고가 최근 연달아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망 원인이 좀처럼 파악되지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지난해 수액세트 이물질 혼입 논란으로 한차례 진통을 겪었던 업계는 ‘수액 공포증’ 파장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얼마 전 인천 지역에서만 4명의 환자가 수액 주사를 맞다 숨진 사건이 발생한 이후 부산에서도 두 명의 환자가 수액 주사를 맞고 심정지로 사망한 사실이 밝혀졌다.
 
사망자는 각각 30대와 40대 남성으로, 이 중 30대 남성 A씨는 복통과 설사 증상을 보여 병원에 이송돼 주사를 맞다가 심정지로 사망했다.
 
40대 남성 B씨는 감기 증상으로 병원에서 수액을 처방받고 거의 다 맞아갈 때쯤 가슴에 통증을 호소, 대학병원으로 가던 도중 심근경색으로 숨졌다.
 
또 지난 5일에는 경남 밀양에서 체한 증세로 병원에서 포도당 수액을 맞으며 침상에 누워 있다가 떨어져 의식을 잃고 사망한 환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들 모두 뚜렷한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정밀 부검을 진행 중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수액세트 판매 업체들도 긴장감에 휩싸였다. 병원의 관리 소홀이나 약물 문제 등 다양한 요인이 의심되고 있지만 불량 수액세트 문제가 이미 여러 번 도마에 올랐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국회 국정감사에서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올해 주사기 및 수액세트의 이물질 혼입 건수는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또 “지난해 기준 수액세트의 납품가는 300원대에 불과해 해외 OEM 방식으로 제품을 최대한 저렴하게 생산하는 관행이 계속되고 있어 품질관리가 허술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최근 보건복지부는 환자안전과 감염예방 차원에서 수액세트 수가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업계는 의료기관의 감염 관리 등 종합적인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내 수액세트 제조·판매업체 A사는 “소위 벌레수액 문제 이후 국내 몇 업체가 행정처분을 받은 바 있기 때문에 최근 사건으로 수액에 문제가 많다는 이미지가 퍼질까 우려된다”는 의견을 보였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인천서 또 '주사제' 사건···이번엔 초등학생 '사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중신 교수(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미국 발간 ‘근거기반 산부인과학’ 교과서 공동집필
박태림 원장(건우내과의원), 한림의대 치료비 1000만원
심평원 고객홍보실 김미정·급여정보개발단 김민선 1급 승진 外
고(故) 정순애 간호사, 한양대·한양대병원 발전기금 '4억'
양금열 광주희망병원장, 조선대병원에 필립스 초음파기기
충남대병원, ‘환경경영’ 환경부장관상
건양대병원, 산과 명의 김태윤 前 강서미즈메디병원장 영입
전병우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미국흉부외과학회 우수 초록상
서울 관악구의사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전북대병원 치과위생사회, 병원발전후원금 500만원
이동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김진석 식약처 기획조정관
복지부 김주영 한의약산업과장·김영호 보건산업진흥과장
홍주희 서울소화병원 진료부장 부친상
김규진 새롬이비인후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