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남세브란스병원 신축·용인 연계안 찬성 ‘59.7%’
운영委, 6일 행정·재정적 가능 여부 검토···리모델링 후 단계적 신축안 40.3%
[ 2018년 12월 06일 11시 46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직원의 과반 이상은 ‘새병원 신축-용인 연계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강남세브란스병원 의료원정책회의에서 해당 건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이사회 등에 안건으로 올릴 것으로 보인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윤동섭 원장은 6일 데일리메디와의 통화에서 “설문조사 결과가 구속력을 갖는 것은 아니고, 무리라고 판단할 경우 실행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이날 의료원정책회의에서 설문조사 결과에 대한 보고는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원정책회의는 매주 목요일마다 열리는데, 해당 회의에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연세의료원장의 검토가 필요한 사항이 무엇인지 등 실행가능여부를 따진다는 것이다.
 
이후에는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적절성 여부를 판단해 이사회에 안건을 올리고, 이사회에서 두 번의 통과를 거쳐 강남세브란스병원 운명이 최종적으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는 새병원 신축-용인 연계안이 59.7%, 리모델링 후 단계적 신축안이 40.3%으로 나왔다.
 
특히 새병원 신축-용인 연계안이 추진될 경우, 최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할 과제가 ‘이전 후 강남세브란스병원 복귀 보장(34.1%)’으로 파악됐다.
 
또 응답자 중 90.9%는 새병원 신축-용인 연계안 혹은 리모델링 후 단계적 신축안 등 강남세브란스병원의 발전계획사업 필요성이 있다고 봤다.
 
반면 ‘리모델링 후 단계적 신축안’에 대해서는 도곡중학교 복합시설·매봉산 개발·출입구 개선 등 외부 공간개발의 불확실성 해소(37.1%), 공사 중 진료기능 유지에 따른 환자 민원 및 안전문제 방안 마련(28.6%), 동선·층고·설비 등 구조적 개선(13.2%), 단계적 신축 시 시간 단축 및 필요자금 확보(11.6%), 장기간 공사에 따른 병원 경영 악화 대책 수립(8.9%) 등이 나왔다.
 
한편, 설문조사는 총 1,651명중 1,369명이 참여 82.9% 응답률을 보인 가운데 전임교원 127명. 임상교원 53명, 진료교수 18명. 일반직 1,171명이 참여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노후하고 비좁은 강남세브란스병원 '재탄생' 촉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정은영 보건의료기술개발과장 外 부이사관 승진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자랑스런 동덕인상
이수연·이예슬·양진영 전북대병원 방사선사, 대한방사선사추계학술대회 학술상
공은정 교수(강릉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소화기내시경연구재단 우수논문상
알보젠코리아 이준수 대표이사 사장
전광현 SK케미칼 라이프사이언스 비즈 사장 外
심평원 김선민 기획이사, HCQO 워킹그룹 의장
임영진 대한병원협회 회장 유임 결정
김승기 교수(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제13회 김진복 암연구상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근정포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2018 올해의 일자리 대상
채정돈 을지대 의대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장인상
정인현교수(상계백병원 심장내과) 장인상
김관혁 엠케이바이오 대표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