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1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대의대, 세계대학평가 41위·국내 1위 ‘기염’
이경수 성균관대 의무부총장
[ 2018년 12월 05일 05시 07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성균관의대가 2019년 THE(Times Higher Education) 세계대학평가 임상·전 임상 및 보건 부문에서 41위에 오르며 국내 의과대학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2016년 평가에서 처음 100위권 내에 진입한 뒤 꾸준히 순위가 높아졌고 4년 만에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의과대학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THE 세계대학평가는 영국의 글로벌 대학평가기관 THE가 전세계 1250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교육과 연구, 논문인용 및 국제화 지수, 각 학문분야 영역별 경쟁력을 측정해 500위까지 순위를 책정한다.

"88위→72위→57위 이어 서울의대와 함께 40위권 진입"


성대의대는 2016년 평가에서 88위로 첫 100위권에 진입한 뒤 2017년 72위, 2018년 57위에 이어 올해 41위로 49위인 서울의대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성대의대 약진은 인용지수가 높은 논문을 SCI 저널에 게재할 수 있어 가능했다.


또 다른 세계대학평가인 QS(Quacquarelli Symonds) 평가에서 성대의대는 서울의대보다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THE 세계대학평가의 경우 평판을 중심으로 하는 QS 평가와는 달리 인용지수를 주로 보기 때문에, 성대의대가 1위를 기록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성균관대 이경수 의무부총장[사진]은 “QS 대학평가의 경우 연세의대보다는 높지만 서울의대보다는 순위가 낮다”며 “THE 세계대학평가에서 국내 1위를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평판 중심인 QS 평가와 달리 THE는 최근 5년 간 논문 인용을 중시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THE 평가 상위에 위치한 홍콩대의 경우 1년에 NEJM(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이나 란셋 등의 세계적인 저널에 3~4개 정도 논문을 게재하는데, 성대의대도 1년에 2개 정도는 된다는 것이다. 


성대의대는 향후 THE 세계대학평가에서 50위권 안팎의 성적을 유지하는 것을 일차적인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부총장은 “성대의대도 NEJM이나 란셋에 논문을 1개씩 낼 정도로 임상연구가 강해졌다”며 “THE 평가는 최근 5년 내 논문 인용을 바탕으로 순위를 정하기 때문에 꾸준히 순위가 상승했던 성대의대가 급격하게 순위가 하락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성대의대 최연호 학장도 “세계 41위는 논문 인용도를 비롯해 산업화 수입, 국제평판, 연구력, 교육 등 모든 측면에서 골고루 높은 성적을 받았기에 이뤄진 성과”라며 “앞으로도 연구 및 교육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대의대 절대평가 실시, 2020년 도입 예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장 최동훈·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병원장 박영환 外
이지열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아시아태평양 전립선학회장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차기회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희정 업무상임이사(前 부산지원장)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 국회의원 의정대상
정성채 원장(정성채내과의원) 장남
대한병원협회 우동훈 총무팀장·김현준 보험정책팀장 外
울산대병원 약제팀, 한국병원약사 학술대회 우수상
수원 윌스기념병원 박현진 간호부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대한병리학회 회장 이교영(서울성모병원)·이사장 장세진(서울아산병원) 취임
조우현 前 을지대학교 총장, 연세를 빛낸 동문상
김병수 교수(고대안암병원 혈액내과), 보건복지부 장관상
이윤호 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
정호영 경북대학교병원 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