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대의대, 세계대학평가 41위·국내 1위 ‘기염’
이경수 성균관대 의무부총장
[ 2018년 12월 05일 05시 07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성균관의대가 2019년 THE(Times Higher Education) 세계대학평가 임상·전 임상 및 보건 부문에서 41위에 오르며 국내 의과대학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2016년 평가에서 처음 100위권 내에 진입한 뒤 꾸준히 순위가 높아졌고 4년 만에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의과대학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THE 세계대학평가는 영국의 글로벌 대학평가기관 THE가 전세계 1250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교육과 연구, 논문인용 및 국제화 지수, 각 학문분야 영역별 경쟁력을 측정해 500위까지 순위를 책정한다.

"88위→72위→57위 이어 서울의대와 함께 40위권 진입"


성대의대는 2016년 평가에서 88위로 첫 100위권에 진입한 뒤 2017년 72위, 2018년 57위에 이어 올해 41위로 49위인 서울의대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성대의대 약진은 인용지수가 높은 논문을 SCI 저널에 게재할 수 있어 가능했다.


또 다른 세계대학평가인 QS(Quacquarelli Symonds) 평가에서 성대의대는 서울의대보다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THE 세계대학평가의 경우 평판을 중심으로 하는 QS 평가와는 달리 인용지수를 주로 보기 때문에, 성대의대가 1위를 기록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성균관대 이경수 의무부총장[사진]은 “QS 대학평가의 경우 연세의대보다는 높지만 서울의대보다는 순위가 낮다”며 “THE 세계대학평가에서 국내 1위를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평판 중심인 QS 평가와 달리 THE는 최근 5년 간 논문 인용을 중시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THE 평가 상위에 위치한 홍콩대의 경우 1년에 NEJM(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이나 란셋 등의 세계적인 저널에 3~4개 정도 논문을 게재하는데, 성대의대도 1년에 2개 정도는 된다는 것이다. 


성대의대는 향후 THE 세계대학평가에서 50위권 안팎의 성적을 유지하는 것을 일차적인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부총장은 “성대의대도 NEJM이나 란셋에 논문을 1개씩 낼 정도로 임상연구가 강해졌다”며 “THE 평가는 최근 5년 내 논문 인용을 바탕으로 순위를 정하기 때문에 꾸준히 순위가 상승했던 성대의대가 급격하게 순위가 하락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성대의대 최연호 학장도 “세계 41위는 논문 인용도를 비롯해 산업화 수입, 국제평판, 연구력, 교육 등 모든 측면에서 골고루 높은 성적을 받았기에 이뤄진 성과”라며 “앞으로도 연구 및 교육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대의대 절대평가 실시, 2020년 도입 예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성순 일산백병원 신임원장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복지부장관상
권이혁 서울대 명예교수, 대한의학회 '의학공헌상'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