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장 두꺼워지면 치매 위험↑"
미국 미네소타대학 보건대학원 페이 노비 역학 교수팀
[ 2018년 12월 04일 10시 56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혈액을 온몸으로 펌프질해 내보내는 심장 왼쪽 아랫부분인 좌심실 벽이 두꺼워지는 좌심실 비대(LVH: left ventricular hypertrophy)가 치매 위험 상승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혈압이 가장 큰 원인인 좌심실 비대는 좌심실의 펌프 기능 저하와 함께 체내 모든 기관과 조직에 대한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는 심부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
 

미국 미네소타대학 보건대학원의 페이 노비 역학 교수 연구팀은 좌심실 비대 환자는 다른 사람보다 치매 발생률이 2배 가까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일 보도했다.
 

'지역사회 동맥경화 위험 연구'(ARIC) 참가자 1만2천665명(평균연령 57세)의 약 20년에 걸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들 중 약 4%가 좌심실 비대가 있었고 20년 조사 기간에 전체의 약 9%가 각종 치매 진단을 받았다.
 

좌심실 비대 그룹은 좌심실 비대가 없는 대조군에 비해 치매 진단율이 약 2배 높았다.
 

좌심실 비대 그룹은 이 연구 시작 때 시행된 인지기능 테스트에서 다른 사람에 비해 성적이 낮았다. 이는 장기간 고혈압에 노출됐기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측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 저널'(American Heart Journal) 최신호에 발표됐다.

정상 좌심실(左)과 비대 좌심실(右)
정상 좌심실(左)과 비대 좌심실(右)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옥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
박윤주 식약처 바이오생약심사부장
이한홍·정윤주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비만대사수술 인증의 획득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길연 교수(경희의료원 외과), 국가암관리 사업 발전 기여 국무총리 표창
정준기 서울의대 핵의학과 명예교수, 핵의학저널 국제편집부위원장 위촉
이성순 일산백병원 신임원장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복지부장관상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황용승 前 서울대어린이병원장 장인상
이보은 닥터정 개포센터 원장 부친상
차홍식 무지개요양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