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6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장 두꺼워지면 치매 위험↑"
미국 미네소타대학 보건대학원 페이 노비 역학 교수팀
[ 2018년 12월 04일 10시 56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혈액을 온몸으로 펌프질해 내보내는 심장 왼쪽 아랫부분인 좌심실 벽이 두꺼워지는 좌심실 비대(LVH: left ventricular hypertrophy)가 치매 위험 상승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혈압이 가장 큰 원인인 좌심실 비대는 좌심실의 펌프 기능 저하와 함께 체내 모든 기관과 조직에 대한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는 심부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
 

미국 미네소타대학 보건대학원의 페이 노비 역학 교수 연구팀은 좌심실 비대 환자는 다른 사람보다 치매 발생률이 2배 가까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일 보도했다.
 

'지역사회 동맥경화 위험 연구'(ARIC) 참가자 1만2천665명(평균연령 57세)의 약 20년에 걸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들 중 약 4%가 좌심실 비대가 있었고 20년 조사 기간에 전체의 약 9%가 각종 치매 진단을 받았다.
 

좌심실 비대 그룹은 좌심실 비대가 없는 대조군에 비해 치매 진단율이 약 2배 높았다.
 

좌심실 비대 그룹은 이 연구 시작 때 시행된 인지기능 테스트에서 다른 사람에 비해 성적이 낮았다. 이는 장기간 고혈압에 노출됐기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측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 저널'(American Heart Journal) 최신호에 발표됐다.

정상 좌심실(左)과 비대 좌심실(右)
정상 좌심실(左)과 비대 좌심실(右)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영상 박사(정형외과), 분당제생병원 제9대 병원장
김선현 교수(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은아 원장(헤븐리병원), 대한신경과의사회장 연임
이규일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녀
종근당고촌재단,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희망멘토링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
삼일제약 티어실원스, 디지털 인공지능(AI) 솔루션 분야 '대상'
제1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서울대 약대 이상섭 명예교수-제12회 윤광열 약학상, 한양대 약대 최한곤 교수
김광준 교수(중앙대병원 산부인과), 제14회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 표창
김경식(연세의대 외과학)·박경수(서울의대 내과학)·박형욱(단국의대 인문사회의학)·오주형(경희의대 영상의학)교수 外,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外
대한의학회 JKMS 우수 심사자상 강지영·염준섭 교수 外-임상진료지침 우수평가상 오무경 원장·장유진 교수
서인진 간호사(울산대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 복지부장관 표창
박영철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
박혜진 메디사랑의원 소아과 전문의 부친상
오귀영 이원의료재단 원장 모친상-박종익 교수(강원대병원 정신과)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