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험업계 "의사 없는 '건강앱' 무용론" 제기
" 폭발적 수요 불구 효과 의문 들고 효율성 확보 필요"
[ 2018년 11월 14일 11시 58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최근 건강 관련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공급과 소비자 이용이 증가하고 있지만 의사의 진단 등 전문가의 개입이 없는 건강앱의 효과성은 확실하게 입증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보험연구원 오승연·김혜란 연구원은 최근 '고령화 리뷰'를 통해 "다양한 건강앱이 개발되고 있지만 의료·비의료 구분이 모호한 문제로 아직까지는 이용자 스스로 자신의 건강행위를 기록하고 관찰하는 데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31만8000여 개 이상의 건강앱 및 340여 개의 웨어러블기기가 출시돼 있다.

건강앱은 말 그대로 건강생활을 관리하는 앱과 질병정보 및 투약시간 알림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질병관리 앱으로 구분된다. 소비자들의 앱 이용은 최근 3년간 약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용자 스스로 유지와 관리가 쉽지 않은 영양 및 식단관리 앱은 이용 비중이 감소하고 있으며, 의료·비의료 행위의 구분이 모호하다 보니 건강앱에 전문가를 매칭시켜 직접적인 피드백을 받는 기능이 대중화되지 못한 현실이다.
 
연구팀은 "건강앱이 효과가 있으려면 이용자의 행동과 생활습관을 변화시켜야 하지만 장기적 이용을 통해 이를 바꾸는 것은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건강앱의 효과성이 과학적으로 입증되면 만성질환 예방 뿐 아니라 임상치료에서 이용될 수 있어 헬스케어 전반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건강앱 효과를 입증하고 활용 방안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박윤길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연하장애학회장 취임
가톨릭의대 김영균·서울의대 정희순 교수, 제41회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이덕희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표창
대한피부과의사회 이상준 회장(아름다운나라피부과)
최재구 한강수병원 대표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