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저용량 복합제, 단일제보다 혈압관리 효과 좋아"
이해영 서울대병원 교수 "1제서 2제 바꾸는 비율 적고 약 증량 거부 환자도 있어"
[ 2018년 11월 09일 12시 52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낮은 용량의 고혈압 복합제가 단일제보다 혈압 관리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소개됐다.

이해영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2018년 대한고혈압학회 추계학술대회 'Updates for industry company' 세션에서 복합제와 관련된 다양한 글로벌 임상 데이터를 발표했다.
 
고혈압학회가 발표한 2018년 팩트시트(fact sheet)에 따르면 국내 전체 고혈압 치료자 821만9105명 중 1제 사용 환자 비중은 40.3%, 2제는 42.1%, 3제 이상은 17.7%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제 요법(치료자 345만6866명)은 ▲CCB+ARB 53.9%, ▲ARB+DU 27.1% ▲CCB+DU 5.2% ▲CCB+BB 4.3% ▲기타 9.6%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해영 교수는 "유럽심장학회, 유럽고혈압학회 가이드라인에 따라 유럽에선 고혈압 환자의 20% 정도가 1제 요법을 사용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국내에선 1제요법을 사용하는 환자 비중이 전체의 40%를 넘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1제약제를 썼다가 2제 약제로 넘어가는 비중이 많지 않고 약 증량에 대한 환자들 거부감도 있어 설득이 쉽지 않다"며 "차라리 처음부터 낮은 용량을 쓰더라도 복합제 복용을 권고하는 게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두 약제의 효과를 비교한 메타연구에 따르면 하나의 약을 쓰는 것보다 2개를 콤비네이션하는 것이 수축기와 이완기 혈압을 떨어뜨리는데 2배 이상 효과가 있었다.

복합제의 경우 용량의 절반만 사용할 때가 단일제로 쓸 때보다 효과가 2~4배까지 높게 나타났다.

이 교수는 "고혈압 진단기준이 90, 140mmHg에서 80, 130mmHg으로 낮춰지면, 2제, 3제의 역할이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관련 시장이 확대되고, 고혈압 위험을 미리 인지한 환자들이 조기에 예방 및 관리가 가능해 사회 전체적으로도 이익"이라고 강조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미국 고혈압 진단기준 한국 적용→환자 '급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싱가폴 의사 대상 하이푸 강연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