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민 10명 중 8명 "미세먼지, 건강 위협 등 불안"
통계청, '2018년 사회조사 결과' 발표
[ 2018년 11월 07일 11시 48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국민 10명 중 8명은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상 위험 등 전반적으로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사회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3세 이상 가구원 약 3만9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한달 간 진행됐다.

전체 응답자 중에서 현재 사는 지역의 전반적인 생활환경에 대해 좋다고 응답한 비율은 35.8%, 보통 48%, 나쁘다는 16.2%였다. 특히 대기에 대해서는 나쁘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36.0%로 좋다(28.6%)보다 높았다

환경문제는 전반적으로 불안하다고 답한 사람들이 불안하지 않다고 답한 사람보다 많은 가운데 국민들 불안도가 제일 높은 것은 미세먼지였다. 전체 응답자의 82.5%가 "미세먼지가 불안하다"고 응답했다.

미세먼지에 대한 공포는 최근 라돈침대 논란으로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방사능보다 더 큰 것으로 밝혀졌다. 방사능 불안감은 미세먼지의 절반보다 약간 높은 수준인 54.9%에 그쳤다.
 

이어 가습기 살균제 등 유해화학물질(53.5%)과 폭염·홍수를 비롯한 기후변화(49.3%), 농약·화학비료(45.6%) 등이 뒤를 이었다.

미세먼지가 "불안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 역시 6개항목 가운데 제일 낮았다. 응답자의 4.5%만 "미세먼지가 불안하지 않다"고 답했으며 "보통이다"라고 대답한 비율도 13%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세먼지 불안은 도시와 농촌을 가리지 않았다. 도시 거주자들 불안도는 83.5%, 농촌은 77.5%를 나타냈다. 전반적으로 도시 거주민이 농어촌 거주민보다 환경문제에 대해 위해성 등의 공포감을 더 크게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싱가폴 의사 대상 하이푸 강연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