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진단검사 증가 추세→"방사선 안전관리교육 철저 필요”
질병관리본부 길종원 사무관 “피폭한도 초과자, 소수이지만 발견"
[ 2018년 11월 07일 06시 35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의료기관 방사선 관계종사자의 피폭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과 더불어 종사자들의 체계적인 안전관리 교육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한국방사선의학재단 심포지엄에서 질병관리본부 의료방사선과 길종원 사무관은 “매년 방사선 관계종사자들 가운데 피폭선량 한도를 초과하거나 주의가 필요한 경우가 늘고 있다”며 “전체 비율에서 1% 이내로 매우 적은 수지만 안전관리 측면에서는 제로여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사선 관계종사자는 X-ray나 CT, 혈관조영촬영 등 진단용방사선 발생장치를 설치한 곳을 주된 근무 장소로 하는 자를 일컫는다. 2017년 기준으로 방사선관계종사자는 영상의학과전문의를 비롯해 총 8만4271명으로 특히 방사선사, 의사, 치과의사, 치위생사의 경우 2012년 대비 30% 증가했다.
 
길종원 사무관은 “건강검진 등 진단방사선 검사 횟수 급증으로 인해 방사선 관계종사자의 개인 피폭선량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개인 피폭량 평균은 2016년 기준 0.44mSv로 전년 대비 0.05mSv늘어난 수치”라고 밝혔다.
 
이는 2004년 0.97mSv에 비해 많이 줄어든 수치지만 영국이 0.066mSv, 독일이 0.05mSv인 것을 고려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길 사무관은 “종사자 중 극히 일부이긴 하지만 주의 통보자와 선량한도 초과자가 발생하는 것은 종사자들의 방사선안전관리 의식 결여가 주요 원인이다”라고 지적했다.
 
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정승은 교수도 “각 의과대학이나 치과대학 교육 프로그램에는 영상의학 분야의 교육에서 안전관리 내용이 포함돼 있지만 자율적이고 대학별로 차이가 크다”라며 “종사자 직종별로 맞춤형 안전관리 교육 커리큘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생과 전공의, 전문의를 대상으로 한 방사선 방어 및 안전관리에 대한 교육을 필수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환자와 의료진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CT촬영 방사선피폭량 저감화 유도 기준 마련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재준 제9대 대구가톨릭의료원장 취임
이형배 삼성서울병원 전무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을지대병원 간호사회, 을지대 간호학과 학생 장학금 100만원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영화 교수(대전성모병원 외과) 모친상
신창규 전(前) 대구의료원장 모친상
허갑범 허내과 원장(연세의대 명예교수, 김대중 前 대통령 주치의) 별세-한경진 아주의대 교수 장인상
허경발 前 순천향대서울병원장 별세-허경열 순천향대서울병원 외과 교수 부친상
유한양행 약품사업본부장 박종현 부사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