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찰 간부가 의료진 폭행 충격···현행범 '체포'
복통 호소 새벽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도중 의사 등 2명 때려
[ 2018년 11월 01일 12시 03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정부의 처벌 강화 방침에도 불구하고 의료진 폭행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번에는 경찰 간부가 응급실에서 의료진 2명을 때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1일 오전 4시경 부산 북구 덕천동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현직 경찰관인 A경정(57)이 의사 등 의료진 2명을 폭행해 현장에서 체포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A경정은 전날 술을 마시고 복통을 호소해 1일 오전 4시경 아내와 함께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링거 치료를 받던 중 A경정은 의사가 물을 마시지 말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간호사에게 물을 달라며 욕설을 하고 행패를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병원 원무과 직원과 의사가 A경정을 말렸지만 그는 직원의 머리채를 잡고 의사 가슴을 때리는 등 난동을 부렸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러나 A경정은 체포 후 복통이 심하다며 병원 치료를 받기 위해 다시 귀가했다.
 
의료진 폭행은 강력 처벌 요구에도 불구하고 점차 심화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전국 국립대병원 의료진 폭행 피해 건수는 최근 5년간 7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서울대병원에서는 9개월 사이 98건의 폭행 및 위해행위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국회서도 소방대원과 의료진 폭행 시 처벌 수위를 대폭 높이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연의어 발의되는 중이다.
 
경찰 또한 응급실 내 폭력사범은 공무집행방해 사범에 준하는 수준으로 간주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병원 CCTV 및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고 있어 가해자 치료가 끝나면 정황을 바로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女전공의 뺨 때리고 간호사 발로 차고 또 응급실 폭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싱가폴 의사 대상 하이푸 강연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