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비 있지만 의사 없어 수술 못하는 서귀포의료원
행정감사서 문제 제기, 의료원장 "심려 끼쳐드려 죄송" 사과
[ 2018년 10월 29일 12시 48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의료원이 도의회 행정감사에서 의료진이 없어 수술도 하지 못하는 열악한 의료 환경으로 강한 질타를 받고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서귀포의료원 김상길 원장은 29일 해명자료를 통해 최근 진행됐던 의료원 행정감사와 관련해 "도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당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행정감사에서 한영진 의원(바른미래당)은 "서귀포의료원에는 1500여 점의 의료장비가 있음에도 의사가 없어 맹장염 수술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위내시경이나 초음파, 정신과 진료 관련 시설도 없는데 종합병원이라고 할 수 있느냐"고 지적한 바 있다.
 
실제로 서귀포의료원에는 일반외과 의사가 한 명만 배정돼 있었는데 이마저도 사직해서 현재 공석이다. 여기에 더해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의사가 인공관절 수술을 집도한 것으로 확인돼 환자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느냐는 비판을 받았다.
 
윤춘광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해마다 80억원을 지원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감기환자나 가는 동네병원 수준이 됐다"면서 "다른 병원을 찾아야 하는 시민들에게 미안하지도 않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김 원장은 "계약만료 이전 갑작스런 사직으로 의사 공석이 생긴 것"이라며 "오는 11월부터 새로운 과장이 부임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또한 "현재 정신과를 개설해 운영 중이며 내시경과 초음파 검사도 예약이 조기 마감되는 등 정상적인 진료를 하고 있다"며 "전년대비 입원 환자 및 의료수익이 12%이상 느는 등 실적이 성장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중소규모 종합병원으로 모든 질환을 다 담당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며 "일반외과 의사를 2명으로 늘리고 진료 공백을 방지해 의료서비스를 개선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양원 교수(울산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차기회장
조수연 전임의(양산부산대병원), 진단검사의학 전문의시험 수석
김경훈 양산부산대병원 진료처장·신용일 기획실장·추기석 홍보실장外
故 심학기 여사 유족,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5억 쾌척
노동영 대한암협회 회장(서울대병원 외과) 연임
배재문 교수(삼성서울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이사장 취임
오세웅 유한양행 상무·홍지만 아주대병원 교수·박웅양 삼성서울병원 연구소장,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外
국제보건의료학회 이사장 남은우·회장 최재욱 교수
임종성 강동경희대병원 신사업본부장겸 홍보팀장
전태국 교수(삼성서울병원 심장외과), 대한소아심장학회 차기 이사장
강빈 교수(칠곡경북대병원 소청과), 국제장질환학회 탁월한 연구자상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장, '종근당 존경받는 병원인상'
김양수·이효진 교수팀(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견주관절학회 우수논문 연제상
안협 보광병원 영상의학과장·영 안영안과의원장 모친상-이상민 메디하트내과의원장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