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중앙의료원, 영업사원 수술실 방문 940명·참여 45회"
최도자 의원 "외부인 수술 참여했다고 의심할 만한 기록" 주장
[ 2018년 10월 23일 16시 06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국정감사] 최근 3년 동안 국립중앙의료원 수술실에 약 940명의 외부인이 출입하고, 이중 수술에 참여한 것도 45차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영업사원의 대리수술 가능성이 있어 감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이 국립중앙의료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수술실 출입자대장에 따르면 2016년 5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약 30개월 동안 외부인 약 940명이 수술실에 출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한명 꼴로 외부인이 수술실에 드나든 것이다.  
 

이 중 45차례는 '시술', '수술', '수술 참여', 'OP' 등으로 기록돼 있어 외부인이 수술에 참여했다고 의심할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출입대장에 '촬영' 이라는 문구도 있어 수술상황을 촬영하면서 환자 동의를 받았는지 여부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게 최 의원 주장이다.
 

최도자 의원은 "외부 영업사원은 수술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국립의료원의 내부감사 결과 발표가 있었지만 아직 의혹이 완전히 해소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출입자대장 기록에도 의심스러운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립중앙의료원 영업사원 대리수술 '진실공방' 가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