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정부 을지대병원 건립 약속 지키게 해달라”
재판장에 선 을지재단 박준영 前 회장 '눈물의 호소'
[ 2018년 10월 18일 10시 42분 ]

마약성 진통제 페치딘을 상습복용하고 대리처방을 한 혐의로 박준영 을지재단 전 회장[사진]이 재판대에 섰다.

3161회의 처방 및 투약을 전부 인정한 가운데 ‘의정부 을지대병원 건립이라는 중추적 과제를 수행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선처를 호소해 주목된다.


1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준영 을지재단 전 회장이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첫 공판을 받았다. 그 과정에서 의정부 을지대병원 설립과 성공적 안착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임을 지속적으로 강조했다.


지난해 말 마약투약 혐의에 대해 자수하고 회장직을 내려놓은 그는 의정부 금오동 공사현장만을 오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는데, 법정에서도 마지막 숙원과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호소했다.


박 전 회장과 변호인은 재판부를 향해 “실수와 잘못은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진술하면서 처벌수위를 징역형이 아닌 벌금형으로 완화시켜 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 이유 중 하나는 의정부 을지대병원 건립은 개인적 또는 재단 차원의 목표임과 동시에 지역주민들의 바람이기에 징역형을 받을 경우, 제대로 사업을 추진하기가 어려운 상황에 놓인다는 주장이다.


재판장에서 눈시울이 불거진 박 전 회장은 “타 지역 대비 열악한 경기북부 지역에 큰 규모의 병원이 들어서는 것에 지역민들의 기대감이 크다. 올 3월 공사가 중단되고 다시 진행되는 과정을 겪으며 꼭 성공시켜야 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약 2년 뒤인 2020년 10월경 공사가 마무리되더라도 10년간은 안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그는 “내년에 환갑을 맞는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십년 후 칠순이 될 때까지 경주해야 할 일”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그의 명함에는 ‘의정부 을지대병원 건립추진위원장’이라는 직책만 남아있는데 징역형을 받게 되면 그 직책 역시 사라지게 돼 사업이 정상적으로 수행되기 힘든 상황에 놓인다는 것이다.


의정부 을지대병원은 지하 5층·지상 15층, 1234병상 규모로 세워진다. 경기지역에서 1328병상을 갖춘 분당서울대병원 다음, 경기 북부지역에서는 가장 큰 규모의 의료기관이 된다.


이처럼 박 전 회장이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 의정부 을지대병원 사업 추진에 대한 중요성을 재판부에 강조한 상황으로 추후 판결이 어떻게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마약 혐의' 을지재단 박준영 前 회장, 공소사실 인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김창식 한국녹내장학회 신임회장(충북대병원 안과)
김나영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Marshall & Warren Lectureship Award’
박대성 연구교수·심재원 연구원(전남대병원 심혈관계 융합연구센터), 한국중재의료기기학회 우수연제 구연포스터상
한국여자의사회, 제17회 한미참의료인상
부산시의사회 제37회 의학대상 학술상, 성시찬 교수(부산대병원 흉부외과)·조경임 교수(고신대복음병원 내과) 外
울산시의사회 제21회 울산의사대상, 홍은석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경희의료원 홍보팀 이지용 사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신임 회장에 원희목 前 회장 선임
박영관 세종병원 회장, 대한수혈대체학회 감사패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싱가폴 의사 대상 하이푸 강연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김영태 교수(연세대 의대 산부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