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과수 외면하는 의사들…법의관 인력난 심화
정원 53명 중 결원 23명…격무에 열악한 처우까지 '악재'
[ 2018년 10월 12일 12시 21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국정감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건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지만 부검을 담당하는 법의관 인력은 수 년째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법의관들의 열악한 처우 개선을 비롯해 국내 법의관 양성 시스템 문제에 대해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윤재옥 의원(자유한국당)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법의관 정원 53명 가운데 근무 중인 법의관은 30명(43.4%)에 불과하다.
 
국과수 감정건수는 연도별로 급증세다. 2014년 674건이었던 부검건수는 지난해 1만2897건으로 109%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만 4632건에 달한다. 하지만 법의관 결원 수는 2015년 2명, 2016년 6명, 2017년 18명, 올해 23명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5년 간 부검을 위탁하는 비율도 25%에 육박하는 실정이다. 10건의 부검 중 2건 이상은 촉탁위에 의지하는 셈이다.
 
퇴직 원인으로는 경찰청 변사처리지침 개정으로 인한 부검건수의 급격한 증가(약 40%)를 비롯해 주·야간, 현장 검안 등 긴급대응 체계 상시화와 이로 인한 피로 누적 등이 지목된다.

2014년부터 올해까지 법의관 퇴직자는 9명이었고, 이중 정년으로 인한 퇴직은 2명에 불과하다.
 
또 타 기관과 다른 처우도 주요 이유 중 하나다. 국립병원인 경찰병원의 경우 신규 의사 채용 시 4급이지만, 국과수는 5급에 그쳐 법의관 충원이 어렵다는 것이다.
 
윤재옥 의원은 “국과수가 법의관 확충을 위해 ‘비전 2020 국과수 감정역량 고도화 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지만 결원률만 높아지는 등 실효성이 없다”며 “결원율이 43.4%라는 것은 기관 존립 자체를 걱정해야 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의관들의 열악한 처우 개선은 물론 국내 법의관 양성 시스템의 문제가 무엇인지 교육부·복지부 등과 함께 논의해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과수 부검 감정인력 의사 중심 40% 증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혜련(연세암병원)·머크학술상 배우균(화순전남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유빈 교수(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배상철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한양대 백남석학상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최도자 의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임명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최도철 방사선사(전북대병원 핵의학과), 핵의학기술학회 우수학술상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변인
신풍제약, 개발본부장 이민재 이사
김욱(여의도성모)·김동진 교수(은평성모),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게재상
유영철 연세대 의과대학 부교수(마취통증의학과) 부친상
장윤호 전주 플러스치과 원장 장모상
박수성 전(前) 중앙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