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9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사증후군 남성, 대장암 발병 위험 40% 높다
고대구로병원 최윤진 교수, 2000만명 발병률 조사
[ 2018년 10월 12일 11시 24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다면 대장암 발병률이 일반인에 비해 훨씬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대구로병원 소화기내과 최윤진 교수는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2280만9722명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 질환 유무에 따라 그룹을 나눠 대장암 발병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대사증후군 환자 27.6% 중 1%가 대장암을 진단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지 않는 대장암 환자는 0.52%에 불과했다.

대장암 발병 위험도가 남성 40%, 여성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은 통상 △복부비만 △내당능장애 △고혈압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혈증 중 3개 이상을 가질 때 진단된다. 
 

이번 연구에서는 대사증후군의 5개 요인 중 2개만 있어도 대장암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특히 복부비만과 내당능장애,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 등이 대장암 발병과 밀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윤진 교수는 “이번 연구는 그동안 대사증후군과 대장암 연관성 관련 여러 연구에 대한 확실한 답이 됐다는 게 의미가 크다”며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최대 규모 검진자료임도 주목할만 하다”라고 의의를 밝혔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