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1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의사 수 OECD 꼴찌, 공공의사 양성 절실"
[ 2018년 10월 11일 18시 10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국정감사] 우리나라 의사 수가 OECD 회원국 중 꼴찌 수준인 것으로 조사. 이를 위해 100명 이상의 공공의사 양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


1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보건복지위·송파구병)은 “우리나라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2.3명(2016년 기준)으로 비교 가능한 OECD 26개 회원국 중 꼴찌”라고 주장. 이날 복지부가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한 ‘인구 1000명당 OECD 국가 임상의사 수’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평균 3.3명. OECD 국가 중에는 오스트리아가 5.1명으로 가장 많았고 노르웨이 4.5명, 스위스 4.3명, 독일 4.2명. 이탈리아 4명 순으로 집계. 


이와 관련, 남인순 의원은 “인구 1000명당 임상의사 수가 2.3명으로 OECD 평균 3.3명보다 1명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의사를 제외할 경우 1.9명에 불과하다는 것이 확인됐다. 의대 정원을 늘린다면 무엇보다 농어촌 등 의료 취약지와 공공의료기관의 공공의사부터 우선적으로 확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 남 의원은 “연간 120명에서 150명의 공공의사 양성이 필요한 상황이다. 설립 예정인 국립공공의료대학 정원을 늘리든지, 공중장학의사제도를 적극 활용해 의료취약지 및 공공의료기관에 필요한 공공의사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사인력 부족하다는 '政'↔남아돈다는 '醫'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길병원 교육수련부장 강승걸·소아청소년과장 류일 교수
박용범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세계줄기세포학회 젊은 연구자상
경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1등급
부평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박혜영 이사장, 대한의사협회 신축 기금 1억
양산부산대병원 이상돈 진료차장(비뇨의학과) 권한대행체제
중앙대병원장 이한준·기획조정실장 김돈규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백순구 교수(소화기내과)
민용기 교수(삼성서울병원 내분비내과) 장인상
이성도 전남대병원 임상교수·이성화 광주보훈병원 전문의 부친상
박세진 GC(녹십자홀딩스) 브랜딩실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