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아그라 복용하면 '황반변성 치료 효과' 높아져"
美 컬럼비아대 연구결과 관심 고조, "안과 전문의와 상담 필수"
[ 2018년 09월 12일 05시 29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가 황반변성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퇴행성 망막질환인 황반변성의 발생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노화와 연관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컬럼비아대학 연구팀은 최근 "비아그라가 황반변성의 진행을 차단하고 손상된 시력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황반변성(AMD) 환자 5명을 대상으로 매일 비아그라를 2정씩 2년 동안 투여한 결과, 환자 중 한 명은 시력이 개선되고 나머지 4명은 증상 진행이 억제됐다는 것이다.


비아그라의 시데나필 성분에 의해 망막 앞 쪽에 있는 맥락막(choroid)으로 가는 혈류가 개선돼 황반변성 치료에 효과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현재 비아그라와 황반변성 치료 연관성에 대한 결론은 통계적으로 명확하게 나와 있지 않다. 비아그라가 고산병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지만, 반대로 효과가 없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비아그라로 인한 혈류 개선이 새로운 치료법으로 가능성을 주목받은 만큼 황반변성 치료에서 혈류 개선은 중요한 부분이다.

누네안과병원이 지난 2016년 황반변성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재 진행 중인 황반변성 치료가 무엇인가’ 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약 72%가 “항체 주사치료‘를 꼽았다. 

‘항체 주사치료 외에 어떤 관리를 하고 있나’라는 질문에는 41%가 "혈액 순환에 도움이 되는 루테인 등의 건강 보조제를 복용 중이다”라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 누네안과병원 망막센터 오현섭 안과전문의는 "비아그라 복용 시 개개인에 따라 어느 정도 효과를 얻는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아직 의학적으로 확실한 효과를 언급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가 필요하다“며 ”자칫 잘못 복용할 경우 병을 더 악화시키고 심근경색 등의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반드시 사전에 전문의와 상의 하고 약을 복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국인 황반변성 주의보···10년간 89% 증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싱가폴 의사 대상 하이푸 강연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민경만 삼성의료원 시설부장 장모상
전영구 한미약품 고문 모친상
정용규 대전 시카고치과 원장 장모상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