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골관절염약 ‘레일라’ 특허회피 성공···오리지널 '약가인하'
특허법원, 마더스제약 승소 판결···치료제 시장 가열 전망
[ 2018년 09월 11일 12시 4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골관절염 천연물신약 '레일라'의 조성물 특허가 무효 판결을 받으면서 보건당국이 약가인하 집행정지를 해제하고 오리지널 상한금액을 낮췄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특허법원은 마더스제약이 제기한 한국피엠지제약의 '레일라' 관련 조성물특허 2심에서 무효 판결을 내렸다. 이번 특허는 2029년 6월 만료, 지난해 특허심판원에서 무효심결을 받았다.  

'레일라'는 한의약계에서 처방되던 활맥모과주를 본따 만든 골관절염 통증 완화 치료제로, 200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블록버스터 품목이다.

앞서 국내 제약사 10곳은 한국피엠지제약을 상대로 '골관절염 치료용 생약 조성물 및 그 제조방법' 특허 무표 심판을 제기, 지난해 7월 무효 심결을 받아냈다. 

그 결과 마더스제약 레이본정, JW중외제약 본일라정, 신풍제약 쓱조인정, 한올바이오파마 레이스타정, 국제약품 오스테라정, 아주약품 오스펜정 등 10곳은 우선판매권을 확보해 올해 4월 19일까지 제네릭을 판매해왔다.

여기에 법원 판결까지 더해지면서 복지부는 한국피엠지제약이 제네릭의 허가절차를 문제 삼으며 제기한 약가 인하 처분 재결 청구까지 기각되자 집행정지를 풀고 수정된 약가 급여상한금액표를 고시했다. 

고시 내용에 따르면 레일라정은 9월 5일부터 411원에서 220원으로 상한금액이 조정된다. 특허 회피 성공으로 향후 골관절염치료제 시장에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험난했던 길을 걸었던 마더스제약 관계자는 "그간 인하되지 못한 레일라 약가가 인하되면서, 발매에 불안한 요소가 모두 제거됐으므로 앞으로는 안정적인 제품 발매를 위해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본상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관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내과)·이관호 교수(영남대병원 내과),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공로상
김재화 분당차병원 원장, 대한민국 나눔 봉사 대상
김세웅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ASMHA 초대 사무총장
조영우 하나제약 부사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