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연구팀, 비만-인지기능 저하 연관성 규명
쥐 대상 동물실험 결과 발표
[ 2018년 09월 11일 11시 43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비만은 치매 등 뇌 질환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인지기능 저하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최근 밝혀지고 있다. 그 이유를 설명해 줄 수 있는 쥐 실험 결과가 나왔다.
 

미국 프린스턴 대학 신경과학연구소의 엘리스 코프 교수 연구팀은 비만이 뇌의 기억 중추인 해마(hippocampus)의 기능을 손상시킬 수 있다는 쥐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사이언스 데일리가 10일 보도했다.
 

일단의 쥐에 지방과 당분이 많은 먹이를 주어 살이 찌게 하자 기억과 공간지각(spatial awareness) 등 뇌의 기억 중추인 해마가 담당하는 인지기능들이 떨어지기 시작했다고 고프 교수는 밝혔다.
 

"그 이유는 뇌의 면역세포인 소교세포(microglia)가 과잉반응을 나타내면서 신경세포 사이의 신호전달 과정에서 신경촉수 역할을 하는 수상돌기들을 공격, 수상돌기 소극(dendritic spine)의 밀도가 줄어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그는 설명했다.

다른 신경세포와 신호를 주고받는 신경세포의 연접부인 시냅스(synapse)에서 신경 촉수의 기능을 수행하는 수상돌기 소극은 밀도가 높을수록 기억 등 뇌의 인지기능은 높아진다.
 

그의 연구팀은 쥐가 비만해지면서 지나치게 활성화된 소교세포의 활동을 차단해 봤다. 그러자 쥐들의 기억과 공간지각이 개선됐다.
 

전체 뇌세포의 10~15%를 차지하는 소교세포는 주위 환경을 감시하다 손상된 신경세포, 이물질, 감염원이 감지되면 동료들을 불러들여 이들을 먹어치워 뇌와 중추신경계의 면역세포로 불린다.
 

이는 비만이 유발한 뇌의 염증으로 인한 소교세포의 과잉반응이 치매와 연관이 있다는 일부 연구결과들을 뒷받침하는 것일 수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신경과학학회(Society for Neuroscience) 학술지 '신경과학 저널'(Journal of Neuroscience) 최신호(9월 10일 자)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정형외과초음파학회 회장 고상훈(울산대 의대)·학술위원장 박형빈(경상대 의대)·총무 손민수(국립중앙의료원) 취임
옥철호 교수(고신대복음병원 호흡기내과), 부산시의사회 사회봉사상
홍윤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신경과), 대한치매학회 2019 우수논문상
차의과대 송행석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지병철 교수, 'KSRM-CHA 학술상'
이영문 교수(아주대 의료인문학), 국립정신건강센터장 취임
박성배 교수(보라매병원 신경외과), 대한골대사학회 JBM 우수논문상
제23대 충남대병원장 윤환중 교수(혈액종양내과)
서울백병원장 오상훈 교수(외과)
유희철·황홍필·정병훈 교수팀(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장학철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장모상
류홍기 한국애브비 前 대표이사 부친상
김용철 종근당건강 상무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