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국 정부 약가정책 변화, 한국 제네릭 의약품 기회"
"美, 전세계 시장 43% 규모로 가격·품질 기반 진출하면 경쟁력 충분"
[ 2018년 09월 11일 05시 26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미국 내 약가정책 변화가 예고되면서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에게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단, 진입장벽이 높은 시장인 만큼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10일 법무법인 광장이 미국 법무법인 폴리앤라드너LLP(Foley & Lardner LLP)와 함께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제약기업을 위한 미국 시장현황 세미나'를 열고 변화하는 정책 환경과 접근법 등을 제시했다.

데이비드 샌더스(David Sanders) 변호사[사진]는 "미국 정부 의약품 가격정책이 변화하고 있다"며 "중앙 정부가 약가를 결정하는 한국과 달리 제3자인 민간보험이 비용을 지불하는 미국의 약가는 높게 형성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재정 부담을 느낀 미국 정부는 약가 인하를 위한 방안으로, 다른 나라에서 제네릭을 수입하는 방법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런 정책 변화는 한국에 큰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미국과 캐나다는 전 세계 제약시장 점유율이 49%에 달하며, 미국만 놓고 보면 43%를 차지할 정도로 엄청난 규모다. 그러나 미국 제약사들의 사회적 평판이 나쁘고, 약 관리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존재한다.

샌더스 변호사는 "과거 한 제약사가 에이즈 환자들이 복용하는 치료제 가격을 무려 50배나 인상하면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일이 있었다"며 "오바마 케어도 성공하지 못하면서 재정부담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행정부는 재정 부담을 덜기 위해 약가 인하를 주요 공약으로 내걸고 추진 중이다. 그 정책의 최대 수혜국 중 하나로 '한국'이 지목되고 있다. 낮은 약가와 고품질의 의약품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샌더스는 "한국은 공보험 체계 아래 약가가 인위적으로 낮게 결정돼 있어 미국에 의약품을 수출할 때 약가를 다운시켜야 하는 부담이 없다"면서 "더 큰 장점은 제품의 품질이 뛰어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삼성, LG, 현대 등 한국 대기업들의 제품은 미국 시장에서 좋은 평판을 갖고 있어 제약·바이오기업들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며 "실제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도 품질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고 장점을 설명했다. 

"현지 규제 한국보다 엄격하고 다양한 변수 고려해야 고비용 부메랑 없어"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이 같은 강점을 보유하고 있지만, 미국 시장 진입을 위한 진입장벽은 여전히 높다. 이에 해당 제약사의 상황에 맞춰 여러 가지 전략을 고려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충고했다. 

박금낭 광장 변호사는 "제약은 규제산업이고, 미국은 한국보다 규제가 더 엄격하다"며 "국내 기업들이 미국 시장에 발을 내딛는 순간 빅파마들과 지적재산권 등 법적 분쟁을 경험하는 일이 많은데, 이때 합의에 실패해 소송으로 이어지면 비용이 훨씬 많이 들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규제 당국인 FDA도 한국 식약처와 달라 수수료를 안 받는 대신 문제가 생겨도 가이드를 해주는 일이 없다"며 "미국 진출을 고려하는 제약들은 처음부터 여러 가지 변수를 잘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전략으로 미국 회사들과 협력할 것을 제안했다. 그 형태는 대략 5가지로 요약된다.

△조인트벤처(Joint Venture) 및 전략적 제휴 △M&A △위탁제조(Contract Manufacturing)  △라이선스 및 로얄티 계약 △그린필드 방식(미국 내 공장 설립하는 등 해외직접투자) 등이다. 
 
샌더스 변호사는 "셀트리온과 대웅제약 등 한국 제약사들이 미국 GMP기준을 일부 미충족해 시장 진출이 딜레이 된 경험이 있다"며 "GMP 요구사항을 통과할 수 있는 믿을 만한 제조업체를 찾는 일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규모가 큰 제약사라면 돈은 들지만 직접적인 생산관리가 가능한 '그린필드방식'을 추천하고, 만약 의약품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지만 규모가 작은 제약사라면 라이선스 및 로얄티 계약을, 제네릭 중심의 중소제약사라면 '위탁제조' 방식을 고려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트럼프 약가정책, 셀트리온·삼성바이오에피스 등 기대"
2018년 미국 진출 앞둔 국산약 ‘최대 7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본상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관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내과)·이관호 교수(영남대병원 내과),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공로상
김재화 분당차병원 원장, 대한민국 나눔 봉사 대상
김세웅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ASMHA 초대 사무총장
조영우 하나제약 부사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