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윤소하 "검역시스템 구멍 뚫린 것 아닌지 확인해야"
"입국 검역 무사통과, 공항 나와 병원 응급실행"
[ 2018년 09월 10일 10시 50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국내에서 3년 만에 메르스 환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린 가운데 입국 검역에 구멍이 뚫린 것은 아닌지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소하 의원(정의당)은 10일 논평을 내고 "하루 사이 추가 확진 환자가 늘지 않아 다행"이라면서도 "출입국 검역에 문제가  없었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환자가 공항에서의 입국 검역과정부터 삼성서울병원 응급실까지 안전히 이송 격리, 초기 대처가 비교적 잘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윤 의원은 "환자가 공항에서부터 병원으로 이동한 경로를 보면 검역 과정에서 시스템이 가동된 것이 아니라 오로지 환자 개인 판단에 의한 것"이라며 "검역 시스템에 문제가 없었는지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입국 당시에는 심사관이 체온도 재고 문진도 했지만 설사 이외 증상이 없어 문제가 없어 의심 환자로 분류하지 않았다.

하지만 환자는 공항을 빠져 나오자마자 택시를 타고 삼성서울병원 응급실로 향했고 심지어 자신의 상태를 병원 도착하기 전에 미리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도착한 환자는 발열과 가래 등 증상이 확인됐고 불과 1시간만에 보건당국에 메르스 의심환자로 보고가 되었고, 공항을 나선지 4시간만에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윤 의원은 "검역망에 걸려 의심환자로 분리되고 격리된 응급차로 병원으로 이송, 추가 검사가 이뤄지는 시스템이 가동되지 않은 셈"이라며 "검역 과정에 구멍이 있다는 것 말고는 다른 해명이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확산 방지와 의료진의 노력에 힘을 실어야 한다"며 "다만 중동국가 출입국 검역에 문제가  없었는지 이번 일을 계기로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불청객 메르스 3년만에 재입국···병원계 초긴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싱가폴 의사 대상 하이푸 강연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민경만 삼성의료원 시설부장 장모상
전영구 한미약품 고문 모친상
정용규 대전 시카고치과 원장 장모상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