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골다공증환자, 정상인보다 ‘돌발성 난청’ 위험 1.5배↑"
분당차병원 김소영 교수, 국제학술지 연구결과 게재
[ 2018년 09월 05일 14시 3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이비인후과 김소영 교수는 골다공증 환자가 정상인에 비해 돌발성 난청 위험도가 1.56배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김소영 교수는 골다공증으로 진단받은 50세 이상 환자 6만8241명과 연령, 성별, 경제적 수준, 거주지 등을 동일한 조건으로 정상 대조군 6만8241명을 설정한 후 골다공증환자의 돌발성 난청 위험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50~60세 미만 골다공증 남성의 돌발성 난청 위험도는 정상인 대비 2.73배로 여성의 1.34배 보다 높았다.

여성 골다공증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60~69세는 1.67배 ▲70세 이상은 1.90배 높은 돌발성 난청 위험도를 보였다.

 

골밀도가 낮아진 골다공증 환자는 달팽이관을 둘러싸고 있는 뼈 구조인 이낭(otic capsule)이 분해돼 청력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

또 달팽이관 안에 있는 감각신경세포인 내이유모세포 활동에 영향을 받아 청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내이유모세포는 1만 5000여 개의 털로 구성돼 있는데, 내이를 채우고 있는 림프액이 진동하면 내이유모세포가 움직이고 신경은 이 움직임을 전기적 신호로 인식해 뇌로 전달함으로써 소리를 듣게 되는 것이다.

골다공증 환자는 뼈뿐만 아니라 내이 림프액에서도 칼슘이 배출돼 내이 림프액의 이온 농도가 변하고, 이 농도 변화가 내이유모세포 활동에 영향을 줘 난청이 더 쉽게 발생한다.

 

김소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골다공증 및 돌발성 난청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구학적 특성들과 만성질환들의 영향을 보정해 얻어진 것으로 난청 치료 및 예방에 있어서 골다공증의 관리의 중요성을 알려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The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 8월호에 게재됐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싱가폴 의사 대상 하이푸 강연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이진 교수(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모친상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