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골이(패쇄성 수면무호흡증), 통풍 조심"
영국 킬(Keele) 대학 의대 류머티즘 전문의 에드워드 로디 박사팀
[ 2018년 09월 02일 18시 19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심하게 코를 골고 자면서 간헐적으로 호흡이 끊기는 폐쇄성 수면무호흡증(OSA: obstructive sleep apnea)이 통풍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통풍은 혈중 요산이 증가하면서 신장을 통해 제대로 배설되지 못하고 무릎, 발목, 발꿈치 등의 관절에 날카로운 형태의 결정체로 침착되면서 염증과 함께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대사성 질환이다.
 

육류나 알코올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에게 잘 나타나 귀족질환이라는 별명이 붙어있다. 통풍이라는 병명은 '바람만 불어도 아프다'라는 뜻에서 붙여진 것이다.
 

영국 킬(Keele) 대학 의대 류머티즘 전문의 에드워드 로디 박사 연구팀이 OSA 진단을 받은 1만5897명과 OSA가 없는 6만3296명을 평균 6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 OSA가 있는 사람이 다른 사람에 비해 통풍 발생률이 4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30일 보도했다.
 

조사 기간 중 통풍 발생률은 OSA 그룹이 4.9%, 대조군이 2.6%였다.

통풍 발생 위험은 OSA 진단을 받은 후 1~2년 동안이 가장 높았지만 5년 후에 나타난 경우도 있어 장기간 지속될 수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이한 점은 체중이 정상인 사람이 과체중이나 비만한 사람보다 통풍 발생률이 높았다는 것이다.
 

OSA가 이처럼 통풍과 연관이 있는 이유는 수면 무호흡으로 체내 산소가 부족하게 되면 요산이 과잉 생산되기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로디 박사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류마티스학회(American College of Rheumatology) 학술지 '관절염과 류마티스학'(Arthritis & Rheumatology) 최신호(8월 30일 자)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성택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한양의대 배상철 교수, 제28회 분쉬의학상 본상
온누리안과병원, 전라북도 119 대상 특별상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최인철 이사장·곽상현 회장 취임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본상
윤을식 교수(고대안암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관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내과)·이관호 교수(영남대병원 내과),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공로상
김재화 분당차병원 원장, 대한민국 나눔 봉사 대상
김세웅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ASMHA 초대 사무총장
조영우 하나제약 부사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