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5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골이(패쇄성 수면무호흡증), 통풍 조심"
영국 킬(Keele) 대학 의대 류머티즘 전문의 에드워드 로디 박사팀
[ 2018년 09월 02일 18시 19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심하게 코를 골고 자면서 간헐적으로 호흡이 끊기는 폐쇄성 수면무호흡증(OSA: obstructive sleep apnea)이 통풍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통풍은 혈중 요산이 증가하면서 신장을 통해 제대로 배설되지 못하고 무릎, 발목, 발꿈치 등의 관절에 날카로운 형태의 결정체로 침착되면서 염증과 함께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대사성 질환이다.
 

육류나 알코올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에게 잘 나타나 귀족질환이라는 별명이 붙어있다. 통풍이라는 병명은 '바람만 불어도 아프다'라는 뜻에서 붙여진 것이다.
 

영국 킬(Keele) 대학 의대 류머티즘 전문의 에드워드 로디 박사 연구팀이 OSA 진단을 받은 1만5897명과 OSA가 없는 6만3296명을 평균 6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 OSA가 있는 사람이 다른 사람에 비해 통풍 발생률이 4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30일 보도했다.
 

조사 기간 중 통풍 발생률은 OSA 그룹이 4.9%, 대조군이 2.6%였다.

통풍 발생 위험은 OSA 진단을 받은 후 1~2년 동안이 가장 높았지만 5년 후에 나타난 경우도 있어 장기간 지속될 수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이한 점은 체중이 정상인 사람이 과체중이나 비만한 사람보다 통풍 발생률이 높았다는 것이다.
 

OSA가 이처럼 통풍과 연관이 있는 이유는 수면 무호흡으로 체내 산소가 부족하게 되면 요산이 과잉 생산되기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로디 박사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류마티스학회(American College of Rheumatology) 학술지 '관절염과 류마티스학'(Arthritis & Rheumatology) 최신호(8월 30일 자)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경호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美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장에 중대의대 양훈식 교수
김일환 고려대안산병원 교수, 미국레이저의학회 최우수 논문상
박래웅 의주의대 교수(의료정보학과), 에덴 프로젝트 학술자문위원
경희대병원장 오주형 교수(영상의학과)
김강민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외과학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서호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 게재상
나양원 교수(울산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차기회장
조수연 전임의(양산부산대병원), 진단검사의학 전문의시험 수석
김경훈 양산부산대병원 진료처장·신용일 기획실장·추기석 홍보실장外
故 심학기 여사 유족,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5억 쾌척
김덕진 한국만성기의료협회 회장 빙모상
유시복 치과의사 별세-유주하 케어유치과의원 원장 부친상
김연판 前 복지부 약정국장(前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前 한미약품 부사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