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1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품절사태 아스피린, 1년 8개월 만에 '공급재개'
바이엘코리아, 이달 10일부터 진행···"연내 안정화" 약속
[ 2018년 08월 13일 15시 11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공급중단 사태를 빚었던 해열, 소염, 진통제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mg의 국내 공급이 재개됐다.

바이엘코리아(대표이사 잉그리드 드렉셀)는 예정보다 늦어진 지난 10일부터 아스피린정 500mg 공급을 재개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 측은 2016년 12월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아스피린 일부 제품 용출률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자 아스피린을 자진 회수한 바 있다. 용출률이란 약을 먹었을 때 약의 유효 성분이 체내에서 방출되는 비율을 뜻한다.

제품 회수 후 일부 약국에 남아 있던 아스피린 재고 물량까지 소진되면서 국내 소비자들은 지난 1년 8개월 간 아스피린을 구매할 수 없었다.  

이후 제품 생산공장을 인도네시아에서 독일로 이전하고, 안전용기·포장 규정에 맞추기 위한 추가 설비 투자 및 준비 과정에서 공급 재개가 당초 계획보다 늦어지게 됐다.

바이엘코리아는 공급 중단을 겪었던 아시아 국가들 가운데 한국에 최우선 공급을 위해 노력했고 실제 지난 10일부터 한국에 가장 먼저 공급이 재개됐다고 전했다.

컨슈머헬스 사업부 김현철 대표는 “공급중단으로 불편을 겪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보다 나은 품질의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널리 이해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에 정상적인 수준으로 물량을 제공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연내에는 공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세계 128개국에서 판매되는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mg은 해열·진통·소염작용을 통해 류마티스성 관절염, 골관절염(퇴행성 관절질환), 감기로 인한 발열, 두통, 월경통, 치통, 신경통 등에 효능이 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바이엘 대표 아스피린 가져온 SK케미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길병원 교육수련부장 강승걸·소아청소년과장 류일 교수
박용범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세계줄기세포학회 젊은 연구자상
경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1등급
부평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박혜영 이사장, 대한의사협회 신축 기금 1억
양산부산대병원 이상돈 진료차장(비뇨의학과) 권한대행체제
중앙대병원장 이한준·기획조정실장 김돈규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백순구 교수(소화기내과)
민용기 교수(삼성서울병원 내분비내과) 장인상
이성도 전남대병원 임상교수·이성화 광주보훈병원 전문의 부친상
박세진 GC(녹십자홀딩스) 브랜딩실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