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1월2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 바이오·인공지능(AI) 등 3년간 180조 투자
8일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 발표
[ 2018년 08월 08일 15시 42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삼성이 바이오, AI(인공지능) 등 미래 성장사업에 3년간 180조원을 투자한다. 청년 일자리 4만개도 창출한다. 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회동한지 이틀만에 나온 성과다.
8일 삼성은 경제활성화와 신산업 육성을 골자로 하는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신규투자 확대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성장사업 육성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 △상생협력 등의 내용이 담겼다.

회사의 투자 및 고용 수요와 미래 성장전략, 그리고 삼성에 대한 사회적 기대를 조화시켜 '미래 성장기반 구축 → 혁신역량 개방, 공유 → 상생협력 확대'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목표로 한 방안이다.

삼성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선 '적기 투자'가 필수라고 여겨 향후 3년간 투자 규모를 총 180조원으로 확대하고, 국내에 총 130조원(연평균 43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삼성은 △바이오 △인공지능(AI) △5G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을 4대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약 25조원을 투자해 집중 육성키로 했다. 앞서 2010년에도 삼성은 의료기기, 바이오제약 등 5대 신수종 사업 발표한 바 있다.
 

투자 확대와 더불어 고용도 챙긴다. 삼성은 향후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국내 130조원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효과가 약 7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동연 부총리·이재용 부회장 간담회에 삼바 대표 '불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비뇨의학회, 의협회관 신축 기금 3000만원
서울대 의대 신임학장 김정은 교수(신경외과)
서울아산병원 고범석·김성훈·전상범·김남국 교수, 2021 보건산업 성과교류회 유공자 표창
윤석 사무총장(한국의료기기유통협회), 식약처장 표창
대웅제약, '2021 한국 PR 대상' 공공·공익 캠페인 최우수상
유성식 상무우리내과 병원장,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최하영 교수(한림대강남성심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젊은 호흡기 연구자상
김보해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이비인후과), 대한연하장애학회 신진과학자상
박언휘 원장(대구 박언휘종합내과의원), 울릉도 의료봉사
구성욱 연세의대 교수,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복지부장관상
심영훈 한양대병원 전공의, 대한비뇨의학회 우수 초록 발표상
박동휘 교수(울산대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재활의학회 젊은연구자상
김우성 대표 원장(GF소아과의원) 부친상
김애란 교수(서울아산병원 신생아과)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