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3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혁신의료기기 시도 여건 좋은 한국”
한국J&J 유병재 대표 “국내 스타트업, 네트워크 확대·강화 적극 지원”
[ 2018년 07월 14일 05시 40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이하 한국J&J)이 최신 의료기기 개발에 매진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위한 기술적 및 사업적 측면의 네트워크 강화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J&J 유병재 대표는 최근 데일리메디와의 인터뷰 자리에서 “한국은 물리적인 한계로 세일즈 마케팅의 매력도는 작지만 혁신적 시도에 있어서는 거의 최상위급”이라고 말했다.
 
최근 국내 스타트업 가운데 바이오를 비롯한 의료산업 분야로 진출하고자 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지만 의료계 특수성을 이해하지 못하고 제품화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한국J&J는 자사의 이노베이션 사업부 등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이 전략적 시장 진출을 위해 협업해야 할 다양한 조직들을 소개하고 연결해 주는 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유병재 대표는 “의료기기를 개발했을 때는 물론 기술적인 완성도 역시 중요하겠지만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이 장비가 환자와 의사, 또 정부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올 것인지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 치료받기 어려웠던 질환을 겪고 있는 환자에게 도움을 주는 제품인지, 의사가 사용할 때 기존 장비보다 더욱 편리한지 아니면 정부가 한정된 급여 안에서 보험을 허가할 만한 충분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지 등 사회적 의의가 의료기기에게는 매우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기업은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많은 대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산의 한계로 정부가 장비를 선택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국내 시장의 특성을 고려하면 스타트업에게 있어 사전 준비를 위한 네트워킹은 더욱 필수적이다.
 
유 대표는 “J&J 내의 이노베이션 조직은 비즈니스 아이템 발굴을 비롯해 기술 협업을 위한 기업과 의사, 연구소들 간 연결 등 스타트업에서 요청하는 다양한 부분을 조건 없이 조언하고 있다”며 “제품 판매에 필요한 글로벌 네트워크 협력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J&J 뿐만 아니라 메드트로닉코리아 또한 국내 의료기기 기업과의 네트워크 강화를 강조하고 나선 바 있다.

국내에 들어와 있는 글로벌 기업들이 이런 측면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의료기기가 더 이상 독자적인 아이디어로 완성될 수 있는 제품이 아니게 됐기 때문이다.
 
유 대표는 “한 명이 제안한 아이디어가 고스란히 결과물이 되기보다는 다양한 기술자들의 아이디어가 새로운 장비를 탄생시키는 경우가 늘고 있다. 다른 기업보다 앞서나가야 하는 의료시장에서는 시간을 효율적으로 써야 하기 때문”이라며 “제품 완성도에 투자하는 시간보다는 시장조사, 의사들과의 협력, 펀딩을 통한 자금 마련 등 급변하는 시장에 대처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의료시장은 매우 치열하다. 처참하게 실패하고 재건하는 과정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스타트업의 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며 “아직 우리도 익숙하지 않지만 국내 스타트업 환경을 위해 무엇을 지원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 출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