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남경찰서, 말기위암 독거 탈북자 간병·장례 지원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임원, 보안협력委 위원장 활동 회자
[ 2018년 07월 12일 15시 34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강남경찰서 내 보안협력위원회 김태식 위원장(한국유나이티드 전무)과 신변보호관들이 위암으로 사망한 북한이탈주민 김모 씨(79, 강남구)의 장례 주관 및 비용을 지원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연은 이렇다. 지난 7월 위암 말기로 사망한 김 씨는 2008년 7월 중국에서 약 2년을 살다가 한국에 입국했다. 하지만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부정적 편견, 70세의 고령에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한국 사회 적응이 어려웠다.

정부 지원의 임대주택 6평과 기초생활수급비 40여 만 원으로 생활하던 중 작년 11월 위암 말기(4기)에 6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강남경찰서 신변보호관의 도움으로 입원 수속을 밟고 위 절개 수술에 들어갔으나, 암이 장기 전체로 전이돼 수술을 포기했다. 항암치료가 필요했지만 비용 부담이 컸고 보호자도 없는 상황이었다.

탈북주민의 사연을 안 김태식 전무는 김 씨의 입원수술비 420여 만원 전액을 부담하고, 간병인과 가사 도우미를 고용해 입원 생활과 집안일 부담을 덜어주며 항암치료를 병행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7일 김 씨는 사망했다. 강남경찰서(서장 박근주) 신변보호관들과 지역사회 이웃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의 한 장례식장에서 치러졌다. 

장례를 준비하고 상주 역할을 한 강남경찰서 신변보호관들은 3일장 동안 빈소를 지켰다. 훗날 통일이 돼 북한 원산에 있는 가족들이 찾아올 수 있도록 경기도 파주 인근 납골당에 유골을 안치했다.


김 씨는 생전에 “고향에 있는 가족을 보지 못하고 떠나는 것이 슬프지만 그동안 가족처럼 물심양면으로 돌봐준 신변보호관들에게 큰 신세를 지고 떠나게 되었다”면서, “죽어서도 은혜를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강남경찰서 신변보호관 양모 경위는 “가족이나 친인척 없이 한국으로 온 고령의 북한이탈주민들은 대부분 제한된 경제활동 속에서 외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면서 “정부의 기초생활 지원으로만 생활하다가 건강을 돌보지 못한 채 삶을 마무리하는 경우가 많아 무척 안타깝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그는 “한민족인 북한이탈주민들을 우리 사회가 더욱 따뜻한 온정을 가지고 배려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길병원 교육수련부장 강승걸·소아청소년과장 류일 교수
박용범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세계줄기세포학회 젊은 연구자상
경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1등급
부평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박혜영 이사장, 대한의사협회 신축 기금 1억
양산부산대병원 이상돈 진료차장(비뇨의학과) 권한대행체제
중앙대병원장 이한준·기획조정실장 김돈규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백순구 교수(소화기내과)
민용기 교수(삼성서울병원 내분비내과) 장인상
이성도 전남대병원 임상교수·이성화 광주보훈병원 전문의 부친상
박세진 GC(녹십자홀딩스) 브랜딩실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