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익산 폭행 이어 이번엔 망치로 의사 내리쳐
40대환자, 강릉 某병원 정신과전문의 폭행···경찰, 구속영장 청구
[ 2018년 07월 10일 18시 16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전북 익산 응급실 폭행사건으로 의료계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 강릉에서 진료 중인 의사가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일 전북 익산 응급실에서 술에 취한 환자가 응급의학과 의사를 폭행한 지 닷새만에 다시 폭행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6일 강릉의 한 병원에서 자신의 장애등급 판정에 불만을 품은 40대환자 문모 씨가 정신과전문의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문 씨는 이 전문의의 장애등급 진단으로 장애수당이 줄어들자 불만을 품고, 지난 6일 다른 환자를 진료 중이던 의사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가해자는 폭행 과정에서 망치를 사용했으며 망치가 부러지자 주먹으로도 계속 폭력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가해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 춘천지방법원 강릉지원에서 구속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의협 정성균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단순히 정신질환을 가진 환자의 감정적 폭력행위가 아니라 진료의사에 대한 살인미수로 봐야 한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경찰의 철저한 조사 및 강력한 처벌과 의료기관내 폭력사건 근절을 위한 근본대책의 마련 및 실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주취자 폭행 재발···익산 某병원 응급의학과장 뇌진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
이장근 시티성형외과 원장,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1억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유럽백내장굴절수술학회 연구자상
김재규 교수팀(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이양근 前 전북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