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진 조양호회장 수사→인하대병원 인근 약국으로
檢, 사무장약국 운영 혐의 파악 중···"건보료 1000억 수익"
[ 2018년 06월 29일 11시 38분 ]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69)이 상속세 탈루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조 회장의 사무장 약국 운영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지난 2000년부터 인하대병원 근처에 약사 A씨와 함께 사무장약국을 열고 18년간 운영해온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약국은 한진그룹의 부동산 계열사인 정석기업이 소유한 건물에 입주해 있으며, 검찰은 조 회장이 공간을 제공한 대신 약국 수익의 일부를 가져간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약국은 지금까지 총 1000억원에 달하는 건강보험료를 청구해 받아갔다. 만약 조 회장이 약국 개설에 관여했다면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한진그룹 측은 조 회장이 차명으로 약국을 개설한 사실은 없으며 돈을 투자한 적도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에는 시민단체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운영하는 인하대병원 내 카페에 특혜가 제공됐다며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해당 카페는 다른 상업시설이 지하에 위치한 것에 반해 1층에 단독 입점하고 있어 일감 몰아주기가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인하대병원 주차장 관리와 지하 매장 임대를 대행하는 곳 또한 정석기업이다.
 
한편 조 회장은 조중훈 전 회장의 해외 자산을 상속받는 과정에서의 조세포탈 및 통행세 가로채기 등 수백억원에 달하는 횡령·배임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한항공 조현민전무 갑질 논란→인하대병원 '불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