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진 조양호회장 수사→인하대병원 인근 약국으로
檢, 사무장약국 운영 혐의 파악 중···"건보료 1000억 수익"
[ 2018년 06월 29일 11시 38분 ]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69)이 상속세 탈루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조 회장의 사무장 약국 운영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지난 2000년부터 인하대병원 근처에 약사 A씨와 함께 사무장약국을 열고 18년간 운영해온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약국은 한진그룹의 부동산 계열사인 정석기업이 소유한 건물에 입주해 있으며, 검찰은 조 회장이 공간을 제공한 대신 약국 수익의 일부를 가져간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약국은 지금까지 총 1000억원에 달하는 건강보험료를 청구해 받아갔다. 만약 조 회장이 약국 개설에 관여했다면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한진그룹 측은 조 회장이 차명으로 약국을 개설한 사실은 없으며 돈을 투자한 적도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에는 시민단체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운영하는 인하대병원 내 카페에 특혜가 제공됐다며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해당 카페는 다른 상업시설이 지하에 위치한 것에 반해 1층에 단독 입점하고 있어 일감 몰아주기가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인하대병원 주차장 관리와 지하 매장 임대를 대행하는 곳 또한 정석기업이다.
 
한편 조 회장은 조중훈 전 회장의 해외 자산을 상속받는 과정에서의 조세포탈 및 통행세 가로채기 등 수백억원에 달하는 횡령·배임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한항공 조현민전무 갑질 논란→인하대병원 '불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기택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김창식 한국녹내장학회 신임회장(충북대병원 안과)
김나영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Marshall & Warren Lectureship Award’
박대성 연구교수·심재원 연구원(전남대병원 심혈관계 융합연구센터), 한국중재의료기기학회 우수연제 구연포스터상
한국여자의사회, 제17회 한미참의료인상
부산시의사회 제37회 의학대상 학술상, 성시찬 교수(부산대병원 흉부외과)·조경임 교수(고신대복음병원 내과) 外
울산시의사회 제21회 울산의사대상, 홍은석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경희의료원 홍보팀 이지용 사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신임 회장에 원희목 前 회장 선임
박영관 세종병원 회장, 대한수혈대체학회 감사패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싱가폴 의사 대상 하이푸 강연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김영태 교수(연세대 의대 산부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