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1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통일의학, 건강한 한반도 미래 설계
고려대학교 통일보건의학협동과정, 내달 2일 포럼 개최
[ 2018년 06월 27일 09시 11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고려대학교 일반대학원 통일보건의학협동과정(주임교수 김영훈)과 고려대학교 통일한국보건의학연구소(소장 송태진)는 오는 7월 2일 오후 6시 고려대 안산병원 대회의실에서 ‘새로운 미래, 고려대학교의 역할과 의료원의 책임’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이날 포럼에는 고려대 안암병원 흉부외과 선경 교수가 좌장을 맡고 △한반도 건강공동체와 고려대학교의 책임(김영훈 주임교수) △안산병원의 탈북의사 국가지원 현황과 방향(송태진 소장) △고대의료원과 안산병원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준비와 약속(선경 교수) 등의 연제가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건강한 한반도의 미래를 준비하는 보건의료인들이 모여 어려운 남북상황 속에서도 한반도의 건강한 미래를 그리기 위한 불씨를 지피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영훈 주임교수는 “추후 대북지원 환경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북한 보건의료체계 변화를 이해하고 착실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이번 포럼의 개최 의미를 부여했다.


송태진 소장은 “고려대 안산병원에서 국내최초로 탈북자 외과전문의를 배출한 만큼 통일한국을 기대하며 그에 걸 맞는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제 고대 안산병원에서 레지던트 생활을 거친 후 전문의 시험을 통과한 고윤송(남·44) 씨의 경우 2007년에 한국으로 넘어와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기까지 수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고 씨는 2007년 1월 마네킹을 실은 컨테이너에 몸을 숨긴 채 인천항을 통해 입국한 후 각고의 노력 끝에 국가고시에 합격한 인물이다.


좌장을 맡은 선경 교수는 “의료에는 이념이 없는 만큼 북한의 의료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북한의 의료와 의학교육제도는 물론 의료산업의 영역 까지 폭 넓게 살펴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에 다가올 통일에 대비해 고려대학교와 의료원의 역할과 책임을 조망하는 계기가 마련돼 뜻 깊게 생각한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길병원 교육수련부장 강승걸·소아청소년과장 류일 교수
박용범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세계줄기세포학회 젊은 연구자상
경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1등급
부평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박혜영 이사장, 대한의사협회 신축 기금 1억
양산부산대병원 이상돈 진료차장(비뇨의학과) 권한대행체제
중앙대병원장 이한준·기획조정실장 김돈규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백순구 교수(소화기내과)
민용기 교수(삼성서울병원 내분비내과) 장인상
이성도 전남대병원 임상교수·이성화 광주보훈병원 전문의 부친상
박세진 GC(녹십자홀딩스) 브랜딩실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