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5초면 유방암 잡아내는 스캐너 개발
美 연구팀
[ 2018년 06월 18일 11시 41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검사에 15초밖에 걸리지 않는 유방암 진단 레이저-음파 스캐너(laser-sonic scanner)가 개발됐다.
 

미국 캘리포니아 공과대학의 왕리훙 의료공학 교수 연구팀은 빛의 파동인 광 펄스(light pulse)를 15초 동안 유방에 쏘아 종양을 잡아낼 수 있는 광음향 전산화 단층촬영(PACT: photoacoustic computed tomography) 기술을 개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6일 보도했다.
 

PACT는 근적외선 레이저 펄스를 유방조직에 쏘는 스캐너로 레이저 광이 유방조직 속으로 산란하면서 혈액 속의 산소 운반 분자인 헤모글로빈에 흡수돼 초음파 진동을 일으키게 된다고 왕 교수는 밝혔다.
 

이 진동이 유방조직으로 퍼질 때 유방 표면 주위에 장치된 512개의 미니 초음파 센서가 이를 잡아내면 그 자료를 이용해 유방 내부구조의 영상을 조립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는 초음파 영상과 비슷한 과정이지만 이 스캐너는 4cm 깊이에 있는 0.25mm의 작은 구조도 정확하게 보여줄 수 있기 때문에 초음파 영상보다 훨씬 정밀한 영상이 나타난다고 왕 교수는 설명했다.
 

이 스캐너는 1차적으로 스캔하는 조직 내의 혈관을 보여준다. 암 종양은 성장에 필요한 영양을 취하기 위해 독자적인 신생 혈관을 만들게 된다. 따라서 종양 주위에는 밀집된 혈관조직이 형성된다.

 

 

 

피검사자는 똑바로 엎드린 자세에서 움푹 들어간 부분에 유방을 한쪽씩 갖다 대고 15초 동안 숨을 참으면 검사는 끝난다. MRI 촬영에 45분이 걸리는 것에 비하면 아주 짧은 시간이다.
 

이처럼 짧은 시간에 명암도와 해상도가 매우 뛰어난 유방 전체 조직의 3차원 영상이 나타난다.
 

연구팀은 실제로 여성 8명의 유방을 스캔한 결과 9개의 종양 중 8개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대규모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문정주 상임감사(서울의대 卒)
차재관 교수(동아대병원 신경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길병원 교육수련부장 강승걸·소아청소년과장 류일 교수
박용범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세계줄기세포학회 젊은 연구자상
경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1등급
부평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박혜영 이사장, 대한의사협회 신축 기금 1억
양산부산대병원 이상돈 진료차장(비뇨의학과) 권한대행체제
중앙대병원장 이한준·기획조정실장 김돈규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백순구 교수(소화기내과)
민용기 교수(삼성서울병원 내분비내과) 장인상
이성도 전남대병원 임상교수·이성화 광주보훈병원 전문의 부친상
박세진 GC(녹십자홀딩스) 브랜딩실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