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약품 주입펌프 조작 오류→환자 치명적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위해 사례 발생 주의" 당부
[ 2018년 06월 14일 10시 00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환자안전에 중대한 위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의약품 주입펌프에 대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은 최근 환자안전보고학습시스템(KOPS)을 통해 "의약품 주입펌프는 조작오류로 인한 잘못된 용량의 투약사고 발생 시 환자안전에 중대한 위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KOPS에 따르면 최근 ▲수액세트를 제대로 잠그지 않아 약물이 급속 주입돼 환자의 의식 및 심박동수가 저하된 경우 ▲주입펌프 조작 중 숫자를 잘못 입력해 노르에피네프린이 과다 주입으로 인한 일시적 혈압 상승 등의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의료진은 의약품 주입펌프 조작 주의사항을 숙지하고 안전사고를 막기 위한 예방활동을 수행해야 한다.
 
인증원은 "주입펌프 기종을 단일화하거나 불가능한 경우 모델 수를 최소로 제한해 성능 평가를 용이하게 하고 사용자의 혼동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며 "안전기능이 있는 스마트 인퓨전 펌프 도입도 검토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어 "환자 및 보호자에게 주입펌프 사용 주의사항을 숙지토록 하며 약물 투여경로 별 표준화된 라벨 제공, 약물 주입 시 클램프와 챔버 등 부품 상태를 확인해 오류를 예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비 측면에서는 내구성이 높고 중요 입력 버튼이 분리돼 있는 등 안전한 인터페이스를 확보한 제품 사용을 제안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