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한 폐암신약 '레이저티닙', 美임상종양학회서 관심 집중
[ 2018년 06월 07일 09시 01분 ]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이 전사적으로 심혈을 기울여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폐암신약이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집중 조명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 특히 한미약품의 폐암치료제 올리타 실패 후 이 질환에서 국내 제약사인 유한양행이 재도전, 한국 신약 개발사에 한 획을 그을지 관심.

 

유한양행은 지난 64일 개막된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그간 임상 코드명 ‘YH25448’로 명명됐던 신약물질을 레이저티닙으로 공개. 세브란스 암병원 종양내과 조병철 교수가 주도하는 임상 1/II상 결과를 포스터로 공개했는데 최고 비소세포폐암치료제인 아스트라제네타의 타그리소보다 훨씬 좋은 수치가 도출.

 

그래서 인지 ASCO 현지 분위기가 뜨겁게 달궈졌다는 전언학회에 참석 중인 국내 제약사 관계자는 데일리메디에 이 같은 분위기를 전달. 그는 유한양행 레이저티닙 포스터 세션에 전세계 전문가들이 구름처럼 몰려들었다고 소개하면서 여러 폐암 대가들이 꼭 성공했으면 좋겠다고 격려하는 상황도 목격됐다"고 설명. 그는 한미약품의 올리타 실패를 반면교사로 삼아 대한민국이 유한양행 성공을 디딤돌로 다시 한번 신약 강국을 꿈꿀 수 있는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희망을 피력.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6월 ASCO '유한양행·한미약품·신라젠' 관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