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19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예비산모 대상 '산부인과병원 투어' 논란
방송 보도 후 포털사이트 비판 여론 확산
[ 2018년 05월 17일 12시 58분 ]

예비 산모들을 대상으로 산부인과가 병원 투어를 제공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SBS는 17일 환자 유치를 위해 병원 내 투어를 제공하는 산부인과에 대해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A병원은 실제 제왕절개 수술이 진행 중인 분만실과 수술준비실까지 예비 산모들이 돌아볼 수 있도록 했다.

 

투어객들의 손 소독을 포함한 위생 절차는 생략되고 분만실에서 커피를 마시는 모습이 등장하기도 했다.

 

보도 이후 포털사이트의 각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병원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아이를 낳는 인권이 박탈당하는 것 같다’, ‘출산으로 돈벌이하는 것 같다’, ‘산모들은 실습생도 꺼리는데 비의료인이 투어를 한다는 것은 상상하기도 어렵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의 고위 관계자는 "감염관리는 산부인과에서 특히 신경써야 한다. 투어를 하는 병원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없다.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일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해당 병원의 관계자는 데일리메디와의 통화에서
병원 투어와 관련해 어떤 대답도 할 수 없다라며 본인이 원하는 산모에 한해서만 병원투어를 제공하고 있다. 병원과는 관계가 없다라고 밝혔다

박다영기자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