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3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여곡절 성남시의료원, 공정률 62% ‘순항’
내년 4월 개원, 옛 성남시청자리 지하 4층·지상 9층·509병상
[ 2018년 05월 14일 12시 08분 ]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성남시의료원이 내년 4월 개원을 목표로 순항 중이다. 특히 지난 2013년 11월 착공 이후 시공사의 연이은 법정관리로 난항을 겪었으나, 지난해 말 공사가 재개돼 전 공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 성남시는 14일 “전국 최초 주민 발의로 설립되는 공공병원인 성남시의료원이 내년 4월 개원을 목표로 현재 62%의 공정률을 보이며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료원은 성남시 수정구 옛 시청 터 2만4711㎡에 지하 4층·지상 9층, 건물면적 8만 5091㎡로 세워지며, 24개 진료과목에 509병상을 갖춘다. 사업비로는 공사비·의료장비 구매비 등을 포함해 모두 2422억원이 투입됐다.
 
성남시 입장에서는 그동안의 우여곡절을 감안하면 작금의 상황이 여간 고무적인 게 아니다.

실제 지난 2014년 11월 6개사 컨소시엄 중 주 시공사였던 울트라건설이 부도가 나면서 공사는 중단됐다. 이후 삼환기업 등 6개 기업 컨소시엄이 지분을 승계했지만 지난해 10월 이 곳 마저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공사는 다시 ‘올 스톱’된 바 있다.
 
여기에 성남지역 시민단체들의 비판도 있었다. 시공사 중 하나인 울트라건설이 입찰예정가 1436억원보다 300여 억원이 적은 금액을 써내 낙찰 받은 만큼, 공사 중단은 예견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잇단 악재에도 불구하고 성남시가 뚝심을 갖고 공사재개를 이끌어 냈고, 현재는 외장·수장·배관·배선 공사 등 전 공정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공사장 인근 임대 건물에서는 65명의 의료원 직원이 각종 규정, 의료장비 구매, 병원시스템 구축 등 개원 준비에 한창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의료원은 올해 말까지 800여 명의 직원을 추가 채용해 병원 운영 체계 시험 가동 후 내년 4월 개원한다는 방침이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시공사 잇단 부도로 공사 중단 성남시의료원 촉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광열 광주광역시의사회 의장 부친상
보령제약 메디컬본부장 김봉석 전무(중앙보훈병원 진료부원장)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조옥연 길병원 간호본부장, 인천광역시장상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이호경 한국콜마 제약부문 대표 모친상
이영진 前 이영진성형외과 원장 별세-정수현 수온누리약국 대표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