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급종합병원 역할 바뀌고 포괄적 평가기준 필요"
[ 2018년 05월 12일 07시 23분 ]

“전면 급여화가 시작되면서 의료전달체계 개편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상급종합병원 지정기준이 바뀌어야 한다. 잘난 병원의 개념에서 지역의료 리더 역할을 할 수 있는 곳으로 인식이 달라지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김윤 교수는 최근 열린 병원경영학회에서 문재인 케어는 공공의료체계를 형성하는 것과 맞닿아 있다"며 의료전달체계 개편 일환으로 이 같은 주장을 펼쳐. 그는 “상급종합병원이 권역거점병원의 형태로 변화해야 하며 중증진료, 교육 및 연구기능을 잘하는지 등을 파악할 수 있는 포괄적 평가기준이 만들어져야 한다. 지금은 중증질환 비중만 담겨 있는데 보다 세분화된 지표가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제안.
 

그는 이어 “상급종합병원 외 필수의료 책임병원을 육성하는 방식도 적극적으로 고려돼야 한다. 지리적 균등 배치와 골든타임을 보장하기 위한 방법이다. 인건비 등 재정지원을 통한 공급 적정화가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