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당, 최대집 의협회장 연일 비판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어 홍익표 부의장 “정치적 편향 우려"
[ 2018년 05월 04일 12시 43분 ]

신임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에 보내는 여당의 시선이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다. 당선 직후부터 지난 2일 공식 취임한 최대집 회장의 행보에 강하게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국회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수석부의장은 3일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개최된 정책조정회의에서 “의협 최대집 회장의 인식 수준이 매우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지난 2일 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지난 2005년부터 10년 동안 우리나라 경상의료비 증가율은 6.8%로 OECD 평균 2.1%보다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기간 우리나라 의료비 지출 증가율도 OECD 중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의료비에 대한 정부 건강보험의 공적부담률은 56%로 OECD 평균의 73%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홍 부의장은 “이는 건강보험보장성 강화정책, 즉 ‘문재인 케어’가 왜 필요한지, 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해서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매우 확실한 근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의협 최대집 회장의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투쟁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홍 부의장은 “한국 사회에서 의사는 학력 및 생활수준을 감안할 때 상위 1% 내에 든다고 봐야 한다”며 “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지만 최 회장이 의협을 대표한다면 매우 우려스럽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홍 부의장은 “최근 남북 간 이뤄진 ‘판문점 선언’에 대해 90%에 가까운 국민이 지지하고 있음에도 정치적 편향을 앞세웠다”며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사실 의협 최대집 회장 당선 직후에도 여당 내에서는 미묘한 기류가 흐르면서 경계감이 고조됐다.


특히 ‘문재인 케어’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의협이 휴진을 포함한 집단행동에 대한 뜻을 시사했을 때는 거부감이 확산되기도 했다.


당시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국민들뿐만 아니라 의료인들에게조차 동의를 받지 못하는 강경 투쟁은 환자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시키겠다는 집단이기적인 태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가겠다는 입장을 재천명했다.


홍익표 부의장도 이번 회의에서 “앞으로 정부는 적정수가 보장, 심사체계 개편 등 의료계의 합리적 요구는 적극 수용하고, 대화와 협의를 계속하겠다”고 전제했다.


이어 “의협도 국민과 맞서려고 할 것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의료공공성 강화에 명확한 의견을 제시하고, 함께 머리를 맞대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더 이상 우리 사회가 돈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고 병의 고통과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사회가 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국종 “국회의원 한 명 없는데 여기서 뭐하고 있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치료비 1억원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강태호 강치과의원 원장 모친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