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5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악의 초미세먼지, 실내가 더 위험할수도”
김수영 교수(을지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 2018년 04월 16일 09시 25분 ]

최악의 미세먼지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따뜻한 봄 날씨를 반가워 할 새도 없이 하루 종일 미세먼지로 뒤덮인 잿빛하늘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외출 시 마스크를 쓰는 사람이 많아졌으며 심지어 방독면을 써야할 상황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나들이를 계획하다가도 미세먼지 때문에 포기하고 주말 내내 집에 갇혀있는 현실이다. 하지만 실내는 미세먼지에 안전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실내외 농도는 비슷하며 관리를 하지 않을 경우 더 위험할 수도 있다.
 
미세먼지란 우리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늘고 작은 먼지 입자로 지름이 10㎛이하의 부유 먼지를 말한다. 이 미세먼지 중 지름이 2.5㎛이하인 것들을 초미세먼지라고 부른다.


초미세먼지는 황산염, 질산염, 암모니아 등의 이온 성분과 금속화합물, 탄소화합물 등 유해물질로 이뤄졌으며, 70% 이상이 자동차 배기가스에서 나온다.


대기오염은 물론 인체에 해롭기까지 하다. 초미세먼지는 크기가 매우 작고 화석연료의 연소에 의해 발생하는 만큼 많은 발암물질을 포함하고 있다.


장기간 노출될 시 심장질환과 호흡기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으며 면역력이 약한 미취학아동, 노약자, 임산부, 심장 및 호흡기질환자에게는 더욱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OECD가 2016년 발표한 대기오염의 경제적 효과에 대한 보고서는, 인구 100만명 당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2010년 500명 이하였으나 2060년에는 1000명을 상회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제 우리나라는 중국과 인도에 이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하는 실정에 이른 것이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이면 미세먼지 예보현황을 수시로 확인하고 농도가 높을 때는 외부활동을 줄이고 실내에 머무르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다만, 실내공기를 잘 관리한다는 전제를 둬야한다.


미세먼지는 문을 닫아도 창문과 문의 틈새 등으로 침투하기 때문에 실외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실내농도도 높게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실내에서 발생하는 여러 미세먼지와 섞여 미세먼지의 농도는 더욱 심해지기 때문에 실내공기도 안심할 수는 없는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4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2012년 기준 실외 대기오염으로 인해 370만명이 추가로 사망했으며, 실내 공기오염으로 인해 430만명이 추가 사망해 실내외 공기오염으로 인한 예방 가능 사망자가 800만명에 이르고 있다고 추산했다.


이는 앞으로 실외 공기 못지않게 실내 공기에 대한 관리의 중요성을 여실히 보여준다.


실제로 미세먼지와 달리 초미세먼지는 실내외서의 농도가 거의 비슷하다. 따라서 환기 횟수를 줄이는 것이 사실상 큰 효과가 없다. 또 진공청소기는 실내의 각종 오염물질을 흡입하는 과정에서 필터를 통해 걸러지지 않은 미세먼지가 다시 배출될 수 있다.


따라서 초미세먼지를 걸러낼 수 있는 헤파 필터를 장착한 모델을 선택하거나 진공청소기보다 물걸레를 사용해 청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때 공기 중에 분무기로 물을 뿌려 미세먼지를 바닥으로 가라앉힌 후 걸레질을 하면 효과적이다.


외출 후 집에 들어오면 옷에 묻은 미세먼지로 인해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수 있으므로 귀가 후 옷을 털고 베란다 또는 현관벽 등에 따로 보관해 곧바로 세탁해야 미세먼지의 유입을 막을 수 있다.


실내 먼지 농도를 높일 수 있고 미세먼지가 쉽게 쌓일 수 있는 카펫, 침구류, 인형 등 섬유재질로 되어 있는 실내 물건들은 수납장에 넣거나 덮개를 덮어두는 등 미리 정리해두는 것이 미세먼지가 쌓이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미세먼지 주의보가 해제되어 공기 속 미세먼지가 적은 날에는 실내 환기를 최대한 자주 실시해 유입된 미세먼지를 환기를 통해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


요리를 하면 냄새뿐 아니라 미세먼지도 같이 만들어진다. 특히 고기를 굽거나 기름을 많이 쓰는 요리를 하면 우리 몸에 유해한 화학물질이 함유된 기름 입자가 공중으로 떠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더욱 높아진다.


이런 요리는 되도록 자제하되 하더라도 반드시 환풍기나 후드 등 환기장치를 작동해야 하며 부득이 하게 창문을 열고 환기를 할 경우에는 3분 이내로 하고 환기 후에는 물걸레질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한 봄이면 차량을 이용한 가족단위의 나들이가 많아지는데 차량 내부도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지 않다. 에어컨 필터를 주기적으로 교체해주는 것이 필요하고, 운행 중 미세먼지가 심한 경우에는 외부공기가 유입되지 않게 에어컨이나 히터를 내부순환모드로 작동시킨다.


일반적으로 미세먼지가 심한 날 바깥출입을 삼가기만 하면 안전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내공기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야외활동을 하는 것보다 오히려 건강에 더 해로울 수 있으니 더 신경써서 관리하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희석 아주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대한암학회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유미영 DUR관리실장 外
금천구의사회 전준연 원장(제이미즈산부인과) 장녀
이철 교수(원광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스판디도스출판사 우수상
김윤하 교수(전남대병원 산부인과), 대한모체태아의학회 회장
한헌석 충북대병원장, 충북해외의료관광협의회 초대회장
국립암센터 최귀선 교수(암관리학과)·이은경 교수(갑상선암센터)·한림의대 김정한 교수(혈액종양내과), 제7회 광동암학술상
김성훈 교수(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재활의학과), 의료기기의 날 국무총리 표창
대한의료법인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동군산병원 이사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이규삼 前 대한약사회 총무위원장
최준배 청아한의원 원장 모친상
이형주 서울한일병원 의사 모친상·이효진 로앤산부인과 의사 시모상·한승오 현대병원 원장·이형연 ks병원 원장 빙모상
문장일 미국 뉴욕 마운트사이나이대 이식외과 교수 부친상-정도현 한림병원 정형외과 과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