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호계, 간호단독법 제정 재추진 '촉각'
간협, 100만 서명운동 참여 독려…신경림 회장 역량 기대
[ 2018년 04월 11일 11시 46분 ]

대한간호협회 공식 홈페이지.

간호계가 오랜 염원인 간호단독법 제정 재추진에 나선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간호법 제정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 참여를 독려했다. 서명운동’은 지난 2013년 7월부터 진행 중이다. 그만큼 간호단독법 제정 추진은 간호계의 해묵은 과제라는 얘기다.
 

간협은 지난 1970년대부터 현행 의료법과 별도의 간호단독법 제정을 위해 팔을 걷어 붙였으며 매 집행부마다 주요 추진 과제로 선정했다.
 

지난 2월 열린 ‘제85회 대한간호협회 정기 대의원총회’에서 채택된 건의문도 ‘간호의 전문성과 독립성 확보를 위한 간호법 제정’을 포함한다.
 

앞서 제32대 및 제33대 회장을 역임하고 제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신경림 회장이 간호법 제정 현안을 어떻게 풀어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간협은 “간호법 제정은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길”이라며 “간호법이 제정되면 환자는 간호사로부터 안전한 간호를 제공받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환자는 지역 간 차별 없는 질 높은 간호서비스를 누리게 된다”며 “간호법 제정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에 함께해 달라”고 피력했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협 "문재인 대통령, 간호단독법 제정" 요청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방문석 교수(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세계재활의학회 국제교류위원장
백광호·방창석 교수(한림대춘천성심 소화기내과), 한국과학기술총연합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서울대병원 내과과장윤정환·외과과장 박규주 外 진료과장
김희봉 국립춘천병원 서무과장 外 복지부 과장급
유희철 교수(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아시아정맥경장학회 우수논문상
인터엠디 운영사 (주)디포인트→(주)인터엠디컴퍼니 변경
조성연 교수(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Travel Grant상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이국종 교수(아주대병원), 해경 홍보대사 위촉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 연임
중앙병원 제4대 병원장 한치화(前 가톨릭의대 교수) 취임
황성욱 수원 참피부비뇨기과 원장 별세
박은지 원진성형외과 실장 시모상
심재학 심재학정형외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