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손해배상 대불금 재정난···개원가 혜택·파산 악순환 탓
전체 지급액 13억원 중 10억원 차지, 의원급 잔액비율 35.7% 불과
[ 2018년 04월 11일 05시 38분 ]

손해배상 대불금 부과에 대한 의료계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정작 제도 혜택을 가장 많이 받는 개원가의 재정 상황이 여의치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상황을 감안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이 대불금을 부과했지만 의원급 의료기관들은 위헌소송도 불사하며 버티는 모습이다.


의료중재원에 따르면 손해배상금 대불제도가 도입된 2012년 4월 이후부터 2017년 7월까지 총 66건의 대불청구가 접수됐고, 이 중 59건이 지급됐다. 액수는 13억원이었다.


주목할 점은 의료기관 종별 지급 현황이다. 대불금이 지급된 59건 중 83%에 해당하는 49건이 의원급 의료기관 관련 청구였다. 액수 역시 10억원에 달했다.


병원은 5건에 1900만원, 종합병원은 3건에 2억3000만원으로 지급된 건수와 액수 모두 미미한 수준이었다.


이렇다 보니 배상금 재정 현황은 의원급 의료기관이 가장 좋지 않다. 의료기관 규모에 따라 분담금이 달리 설정돼 있지만 가장 액수가 낮은 개원가의 상황이 심상찮다.


실제 대불금 분담액은 상급종합병원 630만원, 종합병원 100만원, 병원 11만원, 요양병원 7만원, 의원 4만원 등으로 1회 부과된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2억7800만원의 적립액에 이자 1800만원까지 합산하면 적립목표액 대비 잔액비율은 106.8%로 넉넉한 편이다. 병원급 의료기관과 요양병원의 잔액비율 역시 91.1%와 95.8%를 기록 중이다.


반면 의원급 의료기관은 13억8500만원을 적립했지만 10억5300만원을 지급했다. 이자 7400만원을 감안하더라도 잔액비율은 35.7%에 불과하다.


대불금 재정악화의 또 다른 원인은 미미한 회수율이다. 의료중재원이 피해자에게 우선 손해배상금을 지급하고 추후 의료기관으로부터 돌려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불청구 대부분은 손해배상 책임이 있는 의료기관의 재정상화 악화를 이유로 청구되지만 이들 의료기관 97%가 회생절차를 진행 중이거나 폐업한 상태다.


의료중재원은 해당 의료기관 개설자 본인명의 부동산 및 채권 보전조치, 강제집해 등을 실시하고 있지만 집행재산이 없는 경우가 많아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대불금 13억2600만원 중 회수된 액수는 1억5200만원에 불과하고 나머지 11억7400만원은 돌려받지 못한 상태다. 구상률은 11.5%에 불과하다.


그동안 대불재원 추가분담은 없었지만 이 상태로는 제도 유지가 어렵다고 판단, 의료중재원은 지난 1월 의원급 의료기관 2만9675곳에 대불금 7만9300원을 부과키로 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는 법적대응을 예고하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특히 당시 전국의사총연합을 이끌던 최대집 당선자 역시 헌법소원 참여자 모집에 나선 바 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사고 손해배상금 추가징수···들끓는 개원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승하 대한의학레이저학회 회장 취임
SK케미칼 Pharma사업부문 조수동 마케팅1본부장·유형준 마케팅2본부장 外
조은마디병원, 저소득층 의료비지원금 500만원
조상현 교수(인천성모병원 피부과),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회장 취임
정창욱‧곽철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 아태전립선학회 ‘최고 논문상’
장성욱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 복지부장관상
이경원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응급의학과), 대통령 표창
조현정 비트컴퓨터 회장, '금탑산업훈장'
박종웅 대한말초신경수술학회 회장 취임
화이자업존, 대한장애인체육회 후원금 2천만원
한국원자력의학원 이효락 안전관리부장·조민수 비상진료부장 外
데일리메디 광고·영업 경력직원/총무회계 겸 웹관리 신입직원
고려대학교, 김영훈 의무부총장 겸 고대의료원장 임명
GC녹십자 류지수 전무-노상우·박찬우 상무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