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2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치매국가책임제 연계 '적정성평가' 고심
심평원, 내년 예비평가 앞두고 지표기준 마련 등 추진
[ 2018년 04월 06일 10시 57분 ]

오는 9월 치매국가책임제가 시행됨에 따라 의료 질(質) 확보를 위한 적정성평가도 계획 중이다. 올해는 평가 도입의 선결과제인 지표개발에 대한 연구를 수행한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총 7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치매환자 의료서비스 질 관리 방안 및 평가기준 개발’을 진행한다.


국내에서는 치매관리법 제정(2012년) 및 1·2·3차 치매관리종합계획 등을 통해 국가 치매관리전달체계를 마련 중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치매 문제를 국가 돌봄 차원으로 해결하기 위해 ‘치매국가책임제’가 발표돼 치매에 대한 조기진단과 예방부터 상담·사례관리, 의료지원까지 종합적 치매지원체계로의 전환이 예고됐다.


중앙치매센터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인구 중 치매환자는 2017년 약 72만명(유병률 10.18%)이었으나 2024년 100만명(유병률 10.25%), 2034년 150만명(유병률 10.50%)으로 추정된다.


치매환자의 연간 총 관리비용은 2015년 13조2000억원(GDP의 약 0.9%)에서 2050년 106조5000억원(GDP의 약 3.8%)로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그러나 치매환자에게 제공되는 의료서비스의 질 평가는 진행된 바 없다. 심평원은 급속도로 고령화되면서 급증하는 치매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적정성평가를 계획하고 있다.


심평원은 이번에 진행되는 ‘치매환자 의료서비스 질 관리 방안 및 평가기준 개발’ 연구를 통해 치매 환자의 의료서비스에 대한 질 관리 현황 파악 및 진단를 내리겠다는 목표를 정했다.


구체적으로 ▲질 문제의 중요성, 개선 가능성, 평가 적용 가능성 등 검토 ▲적정성 평가 방향 및 목표 설정 ▲질 향상 방안의 단계적 제시 등 치매환자 의료서비스에 대한 질 평가의 개념적 틀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심평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치매환자 의료서비스 질 지표 개발 및 평가 타당성 검토를 진행해 적정성 평가 기반을 마련할 것이다. 연구를 통해 제시된 지표들은 내년경 예비평가를 통해 검증하는 과정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가 책임 선언됐지만 안타까운 '치매 현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