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0년 임기 내 의료일원화 실현” 파장 예고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 2018년 04월 04일 18시 03분 ]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이 임기 내 '의료일원화 성사'를 공개적으로 천명, 앞으로 상당한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최혁용 회장[사진]은 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의약의 새로운 도약과 국민건강을 위해 의료일원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식 적절, 법이 현실 못따라가 의료기기 사용 못해"

그는 우리나라는 의료가 이원화 돼 있어 의료비 중복 문제 뿐 아니라 환자들 혼란과 의료기관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의료일원화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10, 2015년에도 상당 부분 진전이 있었지만 내·외부 반대로 실패한 바 있다. 그러나 지금은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고 앞서 5년 주기로 논의가 된 만큼 임기 중인 2020년에 의료일원화 합의를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최혁용 회장은 의료일원화 방식으로 중국식 일원화를 계획 중이다. 중국식 일원화는 의사와 한의사 면허가 구분돼 있으나 실질적인 업무 구분은 없는 형태다.
 
특히 중국식 의료일원화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의사와 한의사 진료의 공통부분을 점차 늘여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의사들의 의료기기 사용 역시 의료일원화를 위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현재 한의사는 KCD(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 Korean standard Classification of Diseases)에 근거해 환자를 구분하도록 규정돼 있지만 진단 도구는 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KCD 진단에 따르지 않으면 급여비 청구도 불가능하기 때문에 진단 도구 없이 진료를 하는 게 불합리하다는 설명이다.
 
최 회장은 현재 규정에 따르면 치과의사는 진단용방사선발생장치를 사용할 수 있으며 심지어 방사선사, 치위생사, 전기·전자공학 석사학위 소지자도 안전관리 책임자가 되지만 한의사는 빠져 있다고 꼬집었다.
 
현재 보건복지부령에 의하면 한의사는 진단용방사선발생장치 안전관리 책임자가 아니기 때문에 한의 의료기관에서는 CTMRI를 사용하기 위해 의사를 고용해 형식적인 역할만 담당하게 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그는 이러한 상황은 법이 현실을 따라가지 못한 것이다. 진단용방사선발생장치 사용과 안전관리 책임자에 한의사가 당연히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1차의료부터 한의사와 의사 역할 통합하고 고혈압·당뇨 처방 등 가능해야"
 
아울러 "의료일원화의 중간 목표로 1차의료부터 의사와 한의사 역할이 통합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혁용 회장은 “1차의료에서는 한의사도 온전한 통합의사 역할을 해야 한다. 한의사 역시 환자와의 최초 접촉자로서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주치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의사가 주치의 역할을 담당하면 혈압이나 당뇨 등과 관련한 의약품 처방 등 기본적인 처치는 이뤄져야한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최 회장은 "비급여 한약 전면 급여화를 비롯해 생애주기별 한의보장성 확대, 공공의료기관 한의사 의무배치, 치매 국가책임제, 난임치료, 장애인 건강관리 등에도 한의약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혁용 회장은 제 임기와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당선인 임기가 거의 같다. 앞으로 3년 간 함께 하게 되는데 마음이 무겁다고 전했다.
 
이어 의협과 한의협은 단순히 회원들의 이익을 챙기는 임의단체가 아니고 법정단체다. 국가 역시 권한의 일부를 위임하고 있을 만큼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공개 석상에서 '의료일원화' 카드 꺼낸 한의협
추·최·임 '讚' - 의료일원화 논의 - 기·김·이 '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시의사회, 지역 노인복지기관 5곳 1000만원
베스티안 부산병원, 2018 퇴원손상심층조사 우수 의료기관
임방호 (주)희망노트사 대표, 서울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한국화이자제약, 대한장애인체육회 1500만원
유한양행 약품사업본부장 조욱제부사장 장남
한국제약의학회 새 회장, 최성구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장
고도일 서초구의사회장, 서초경찰서 감사장
김영우 국립암센터 교수, '함춘동아의학상'
이승규 아산의료원장, 울산대학교 명예철학박사 학위
보령의사수필문학상, 창원파티마병원 김대현과장 대상·이재언 뉴프라임연산병원 금상 外
김준수 교수(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장인상
박희철 전남연합의원 원장 모친상
장세훈산부인과 원장 별세-장승익 광명서울안과 원장 부친상-최훈 삼성정형외과 원장 장인상
조한주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교수·조한석 용인청담피부과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