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은 돈으로 살 수 없다"
박민선 교수(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 2018년 03월 30일 12시 50분 ]

가장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

45세 남성이 건강검진 목적으로 병원을 방문했다. 유통 및 증권 관련 일에 종사하던 환자는 25년간 하루 한 갑 흡연과 잦은 음주를 하고 있었고, 한 달의 1/3 정도 해외 출장으로 항상 피곤함을 느낀다고 했다.

아침을 거를 뿐 아니라 제시간에 맞춰 식사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고, 저녁 한 끼만 먹는 경우도 있었다. 게다가 일이 잘 풀리지 않으면 며칠씩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기도 했다.

상대적으로 젊은 나이지만 심혈관 질환 선별검사를 강력히 원해 심장 CT를 찍었을 때 좌우측 혈관이 75세 노인 상태와 비슷한 정도로 좋지 않았다. 환자에게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고지혈증 약물치료와 아스피린을 처방했고 금주와 정시 식사로부터 생활습관 교정을 시작하기로 했다.

환자는 생활습관 교정 뿐 아니라 약물도 제대로 복용하지 못했고 규칙적인 병원 방문도 어려워했다.


언제부턴가 우리 사회는 모든 가치 기준 잣대가 ‘돈’이 되기 시작한 것 같다.

물질만능주의’, ‘성과제일주의’와 맞물려, 사람의 가치, 능력을 주로 돈으로 가늠하기도 하고, 요즈음 이슈가 되는 가상화폐 등 숫자놀이와 같은 재물 모으는 일에 ‘올인’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또 매일매일 할 일에 쫓겨 다음날 할 일이나 당장의 이해 득실은 밤늦게까지 생각하는 반면, 건강을 위해 따로 시간을 내서 운동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식사를 제 때 하거나, 가끔식 머리를 비워 효율적으로 뇌가 일하게 하는 것에는 무심해 건강 뿐 아니라 금전적인 손해를 보게 되기도 한다.

사실 돈이나 재물은 편리함을 위한 도구일 뿐 그 자체가 삶의 목표는 아니다.

실제로 사랑, 우정, 배려, 봉사 등 우리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행복하게 해 삶의 활력소가 되는 것들은 눈에 보이지도 않고 돈으로 살 수도 없다. 특히 아직 젊어 장기가 건강한 상태의 젊은이들은 건강은 영원할 것이라고 착각해 돈과 성취에 목숨을 거는 듯하다.

마치 깨끗한 공기, 맑은 물의 중요성을 잊고 사는 것처럼 우리 모두 건강의 중요성을 망각하고 쳇바퀴 돌 듯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건강은 아무리 돈이 많아도 살 수 없다. 진료를 하면서 가장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은 재물을 쫓느라 건강을 잃고, 이제 살만한데 누릴 수가 없다고 한탄하는 분을 만나게 될 때이다. 건강을 잃고 나면 내가 이룬 어떤 것도 누릴 수 없다.

돈이나 재물은 자신의 일을 즐겁게 열심히 하다 보면 따라 오게 만들어져 있다. 특히 요즈음은 어떤 일을 하건, 자신이 담당한 일에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연구하면 어느 정도 성취할 수 있는 시대이다.

철마다 보약을 챙기고 좋은 것 찾아 먹으려 하지 말고, 내 몸에 귀 기울이고 규칙적으로 몸에 해 줄 것을 해 주어야 한다. 건강이 뒷받침되어야 원하는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다. 우리 모두 소잃고 외양간 고치려 하는 우(愚)는 범하지 말자.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임배만 HM&컴퍼니 대표 모친상
정대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과) 장인상
홍기원 성모병원 前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