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년부터 폐암 국가암검진 포함···연말까지 시범사업
복지부, 국립암센터 포함 14곳 참여
[ 2018년 03월 20일 12시 22분 ]

내년부터 정부가 국가 암 검진 사업에 위암, 대장암, 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외에 ‘폐암’을 추가 도입한다.


보건복지부는 국내 많이 발생하고 효과적인 조기검진 방법이 있는 5개 암종 외에 폐암검진을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시범사업을 실시중이라고 20일 밝혔다.


복지부는 작년부터 국립암센터 주관 전국 14개 의료기관이 참여하고 있는 ‘고위험군 대상 폐암검진 시범사업’을 올해 말까지 시행하게 된다.


사업 참여 기관은 △국립암센터 △가천대 길병원 △강원대학교병원 △경희대의료원 △고려대학교구로병원 △부산대학교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아주대의료원 △울산대학교병원 △전북대학교병원 △제주대학교병원 △충남대학교병원 △칠곡경북대학교병원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등이다.


해당 사업은 만 55세~74세 30갑년 이상의 흡연력을 가진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저선량 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범사업을 통해 발견된 폐암환자 중 56%가 조기폐암(1, 2기)으로 진단돼 우리나라 전체 폐암환자 중 조기폐암 비율(2011~2015년 확진자 중 21%)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복지부와 국립암센터는 시범사업을 바탕으로 내년부터 폐암검진을 도입하기 위한 준비도 병행해 나갈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암으로 인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예방, 검진, 치료 및 사후관리까지 전 주기에 걸친 국가 암관리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다양한 암 관련 정보를 종합적으로 활용, 암 감시체계를 마련하고 연구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쉽고 정확한 암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암 정복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폐암 전문의들 "저선량 폐CT, 생존율 향상 도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정은영 보건의료기술개발과장 外 부이사관 승진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자랑스런 동덕인상
이수연·이예슬·양진영 전북대병원 방사선사, 대한방사선사추계학술대회 학술상
공은정 교수(강릉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소화기내시경연구재단 우수논문상
알보젠코리아 이준수 대표이사 사장
전광현 SK케미칼 라이프사이언스 비즈 사장 外
심평원 김선민 기획이사, HCQO 워킹그룹 의장
임영진 대한병원협회 회장 유임 결정
김승기 교수(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제13회 김진복 암연구상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근정포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2018 올해의 일자리 대상
청주시의사회,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1500만원
채정돈 을지대 의대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장인상
정인현교수(상계백병원 심장내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