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찰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태움' 확인 못해"
유족·남자친구·동료 간호사 등 17명 참고인 조사···내사 종결
[ 2018년 03월 19일 12시 52분 ]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병원 내 가혹행위에 못 이겨 투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고(故) 박선욱씨에 대한 이른바 '태움' 가해를 확인할 수 없었다고 경찰이 밝혔다.


'태움'은 선배 간호사가 신임 간호사를 괴롭히며 가르치는 방식을 일컫는 용어로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말에서 나온 이름이다. 일선 간호사들은 '태움'이 교육을 빙자한 가혹 행위라고 비판하고 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설 연휴였던 지난달 15일 투신해 숨진 박씨와 관련해 참고인 조사 등을 벌인 결과 폭행·모욕·가혹행위 등과 관련한 자료를 발견하지 못해 범죄혐의 없이 내사종결 처리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유족과 남자친구, 동료 간호사 등 17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박씨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디지털포렌식했다. 병원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박씨와 함께 병원에 입사해 같은 곳에서 일하다가 3개월 만에 퇴사한 다른 간호사도 "폭행이나 가혹행위는 없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박씨는 지난달 15일 오전 10시 40분께 송파구의 한 아파트 고층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간호사연대는 이달 24일 오후 6시 서울아산병원 인근 송파구 성내천 입구에서 박씨에 대한 추모집회를 열 계획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comma@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사 자살 계기, '신입직원 태움 방지법' 추진
서울 대형병원 간호사, 설 연휴 투신 '자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