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4월25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당뇨병 원인·결과 이론 뒤바뀔 수도 있는 연구결과 나와
독일 연구팀 "메틸글리옥살 증가하면 고혈당 등 당뇨 증상 발현"
[ 2018년 03월 18일 18시 38분 ]

 

초파리 실험에서 당뇨와 합병증 발병 원인과 결과 이론 뒤집힐 수 있는 점 발견.
초파리 실험에서 당뇨와 합병증 발병 원인과 결과 이론 뒤집힐 수 있는 점 발견. 체내 메틸글리옥살(MG) 축적에 따른 에너지 대사를 알아보는 실험에 사용된 초파리. 녹색 부분은 녹색 형광색 단백질(GFP)을 이용, MG 농도 증가하자 늘어난 초파리의 체지방이다.[독일암연구센터(DKFZ) 아우렐리오 텔레만 교수 제공. 제3자 이용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당뇨병과 그 합병증의 원인 및 결과에 관한 기존 이론을 뒤바꿀지도 모르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결과로 생각했던 것이 원인일 수 있다는 것이다.
 

독일암연구센터(DKFZ)는 기존에 당뇨병의 여러 증상과 합병증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생각해온 고혈당이 오히려 다른 원인으로 인한 결과일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인슐린 저항성과 고혈당이 원인 아닌 결과일 가능성 보여줘

그간 의료계는 이를 혈당치가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여겼다. 메틸글리옥살(MG)이 단백질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교과서적 지식에 따라 당뇨로 인한 전형적 손상 중 하나로 여겼다. 그러나 DKFZ 연구팀은 최근 연구결과들을 보며 이런 일련의 순서에 의문을 품었다.
 

기본적으로 당뇨병은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 생산이 부족 또는 생산되지 않거나(1형 소아 당뇨) 인슐린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는 인슐린 저항성(2형 성인당뇨)과 이에 따른 혈액 속 포도당 농도가 높아서 나타나는 것으로 이해돼왔다.

비유하자면 '피가 설탕으로 끈적끈적해져' 순환이 원활치 않고 혈관에 찌꺼기가 쌓이게 해 고혈당 상태가 오래되면 눈이나 발 등 말초부위에서부터 이상이 나타나고 신장과 심장 등 여러 부위에 심각한 합병증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치료도 운동 및 식사조절과 함께 약으로 인슐린 생산을 돕고 저항성을 낮추어 혈당치를 떨어뜨림으로써 합병증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이는 일정 수준까지만 유효하다고 DKFZ 공동연구팀을 이끈 하이델베르크대학병원 아우렐리오 텔레만 교수는 밝혔다.
 

텔레만 교수에 따르면, 근래에 나온 대규모 임상연구들에선 약으로 혈당을 기준치(당화혈색소 6.5%) 이하로 낮춰도 많은 경우 신경이나 신장 등 여러 부위에 전형적 당뇨성 손상이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형 당뇨병이 사실상 인슐린이나 포도당과는 별개 또는 적어도 동시에 미치는 다른 원인 때문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2형 당뇨 환자들에게 MG 농도가 높다는 점에 주목했다. MG는 체내 포도당 대사산물이자 살균 효과가 있는 물질로 마누카 벌꿀에 일반 벌꿀보다 수십~100배 이상 많다.
 

그동안 의학자들은 당뇨 환자의 MG가 높은 것은 혈당이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만 생각했다. MG가 단백질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교과서적 지식에 따라 당뇨로 인한 전형적인 손상 중 하나로만 여겼다.
 

연구팀이 기존의 이론에 의문을 품고 쥐에게 MG를 섞은 먹이를 주자 인슐린 저항성, 고혈당, 지방의 축적과 비만 등 당뇨의 전형적 증상들이 나타났다.
 

이어 고농도로 MG를 장기간 투입한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초파리를 유전자 조작해 MG를 분해하는 효소의 기능을 멈추게 했다. 그러자 체내에 MG가 쌓이고 당뇨의 전형적 증상들이 현저하게 나타났다.
 

초파리는 인간과 DNA 일치율은 60%, 질병 관련 유전자는 75%가 같은 데다 한 세대가 바뀌기까지 2주도 채 안 걸려 포유류나 인체 임상시험에 앞선 의학 연구 때 매우 많이 활용된다.
 

DKFZ 연구팀은 초파리 대상 실험에서 체내 MG 농도만 높이면 인슐린 저항성을 비롯해 전형적인 당뇨병 관련 증상들이 나타났다는 것은 MG가 2형 당뇨의 결과라기보다는 원인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앞으로 쥐 등 포유류 대상 동물실험 등을 더 해볼 필요는 있지만, 이번 연구결과는 당뇨 이론의 수정과 MG를 겨냥한 당뇨약 개발의 가능성을 열어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엇이 MG 농도를 높이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당뇨병에 걸리지 않은 비만자들에게서도 MD 농도가 높은데 그 이유를 밝히는 것도 추가 연구과제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세포대사'(Cell Metabolism)에 실렸다.

"2형(성인)당뇨병 증상을 일으키는 원인은 고혈당이 아닌 메틸글리옥살(MG)"
"2형(성인)당뇨병 증상을 일으키는 원인은 고혈당이 아닌 메틸글리옥살(MG)" 고혈당, 비만이 유발한 지방산 축적, 해독 기능 손상 등으로 인해 체내 메틸글리옥살(MG) 농도가 높아져 지방산 합성효소 활성 증가, 비만, 인슐린저항성, 고혈당증을 비롯한 2형(성인) 당뇨병의 전형적 증상들이 나타난다는 연구결과를 설명한 그림.[학술지 '세포 대사'(Cell Metabolism) 온라인판에서 독일암연구센터(DKFZ) 연구논문 화면 갈무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choibg@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하대병원, 주한 미국대사관 감사표창
문종호 교수(순천향의대 소화기내과), 국제소화기내시경 심포지엄 초청강연
김승현 교수(한양대병원 신경과), 대한치매학회 이사장 취임
박승국 한올바이오파마 대표, 대통령 표창
윤영미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제11대 원장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부의장 김영준·이원철 外-부회장 강대식·박정률 外-감사 김영완·김영진外
김숙희 前 서울특별시의사회장·김주형 전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外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박병주 교수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제25대 의당학술상
문종석 교수(순천향대 의생명연구원), 면역학회 '우수 신진연구자'
김건상 의협 회관신축추진위원장, 신축 기부금 1000만원
건국대병원 최영준 행정처장, 종근당 존경받는 병원인상
한덕현 중앙의대 교수,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진영수 前 서울아산병원 스포츠건강의학센터 교수 장모상
삼진제약 홍보과 임동일 팀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