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6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횡령·배임·주가조작 제약사, 혁신형기업 자격 '박탈'
복지부, 인증규정 개정안 행정예고···500만원 이상·적발 2회 '퇴출'
[ 2018년 03월 14일 11시 42분 ]

올해 4월부터 제약회사 임원이 횡령, 배임, 주가 조작을 하거나 리베이트 금액 500만원 이상이면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이 취소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등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안을 내달 3일까지 20일간 행정예고한다고 14일 밝혔다.


개정안은 제약사 임원이 횡령, 배임, 주가 조작을 하거나 하위 임직원에게 폭행, 모욕, 성범죄 등 중대한 비윤리적 행위를 저질러 벌금 이상의 형을 선고 받았을 경우 3년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을 받을 수 없고 인증도 취소된다.


다만 기존에 혁신형 인증을 받은 기업에 대해서는 고시 시행일 이전의 행위에 대해서는 기존 고시를 적용하고, 인증 재평가를 받을 때 개정 고시를 적용해 평가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과거 3년간 과징금이 △인증 신청 이전 2000만~6억원 △인증 기간 중 500만~1000만원을 넘어서거나 리베이트 적발 횟수가 3회 이상이면 혁신형 인증이 취소됐다.


향후 리베이트 금액이 500만원 이상, 적발 2회 이상이면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을 받을 수 없거나 인증을 취소할 수 있다. 인증이 한 번 취소되면 그 뒤 3년간은 인증을 받을 수 없다.

구분

현행

개정안

취소 기준

인증 신청 이전

- 과징금 2천만 원~6억 원 이상

인증기간 중

- 과징금 5~10백만 원

리베이트액 5백만 원 이상

횟수

3회 이상

2회 이상

산정기간

과거 3

인증 신청 3년 전부터 인증 유지기간

인증 제한

허위 신청 시 3년 제한

인증 취소사유 발생시 3년간 인증 제한

정부는 국내 제약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제약산업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2012년부터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해 지원하고 있다.


국내에서 일정 규모 이상의 신약 연구개발(R&D) 투자를 하고 있는 제약사가 대상이다. 올해 1월 기준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을 받은 곳은 44개다.


복지부 관계자는 “관계기관 의견 수렴과 제약사 설명회, 제약산업 육성·지원 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4월 중 고시가 시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정 고시는 6월까지 진행되는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재평가와 하반기 신규 인증 때부터 적용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사노피·제넥신·휴온스, 혁신형 제약기업 '재인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현정 청주 서울소아과의원장 조영도 개포경희한의원장 부친상-김동운 충북대의대 교수 장인장
박종웅 고대의료원 의무기획처장 부친상-김영환교수(건대충주병원 소아과장) 장인상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