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2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양대병원, 60억 횡령 논란 장례식장 입찰공고
이달 16일 운영업체 선정 설명회 개최
[ 2018년 03월 14일 06시 10분 ]
한양대학교병원이 장례식장 운영업체 선정 입찰에 나섰다.
 
올해 초 한양대병원은 장례식장 위탁업체가 ‘60억원 횡령’ 의혹에 휩싸이며 곤혹을 치른 바 있다.
 
13일 한양대병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병원은 지난 9일까지 위탁업체 입찰 참가등록을 마치고, 오는 16일 업체 제안발표회를 가질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대병원은 자체 평가 기준에 의거, 제안서 평가위원회의 평가를 거친 후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하는 ‘제한경쟁입찰’방식으로 업체를 선정한다.
 
한양대병원이 기존 업체와의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새롭게 입찰공고를 낸 것은 올해 초 한양대병원 장례식장 위탁업체가 ‘60억원 횡령’ 논란에 휘말린 것이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위탁업체의 몇 몇 임직원은 지난 2013년 6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약 60억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가족을 직원인 것처럼 속여 급여를 받고, 꽃집과 식자재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도 함께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기양주경찰서는 지난해 2월부터 장례식장 운영자 등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를 진행하고, 같은 해 12월 7일 사건을 의정부지방검찰청에 기소의견으로 넘겼다.
 
해당 사건은 현재 서울 동부지검에서 수사 중에 있다.
 
이와 관련, 한양대병원 측은 “기존 장례식장 위탁업체의 횡령 논란 때문에 입찰공고를 낸 것은 아니다”며 “계약만료에 따른 통상적인 절차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