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양대병원, 60억 횡령 논란 장례식장 입찰공고
이달 16일 운영업체 선정 설명회 개최
[ 2018년 03월 14일 06시 10분 ]
한양대학교병원이 장례식장 운영업체 선정 입찰에 나섰다.
 
올해 초 한양대병원은 장례식장 위탁업체가 ‘60억원 횡령’ 의혹에 휩싸이며 곤혹을 치른 바 있다.
 
13일 한양대병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병원은 지난 9일까지 위탁업체 입찰 참가등록을 마치고, 오는 16일 업체 제안발표회를 가질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대병원은 자체 평가 기준에 의거, 제안서 평가위원회의 평가를 거친 후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하는 ‘제한경쟁입찰’방식으로 업체를 선정한다.
 
한양대병원이 기존 업체와의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새롭게 입찰공고를 낸 것은 올해 초 한양대병원 장례식장 위탁업체가 ‘60억원 횡령’ 논란에 휘말린 것이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위탁업체의 몇 몇 임직원은 지난 2013년 6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약 60억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가족을 직원인 것처럼 속여 급여를 받고, 꽃집과 식자재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도 함께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기양주경찰서는 지난해 2월부터 장례식장 운영자 등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를 진행하고, 같은 해 12월 7일 사건을 의정부지방검찰청에 기소의견으로 넘겼다.
 
해당 사건은 현재 서울 동부지검에서 수사 중에 있다.
 
이와 관련, 한양대병원 측은 “기존 장례식장 위탁업체의 횡령 논란 때문에 입찰공고를 낸 것은 아니다”며 “계약만료에 따른 통상적인 절차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한홍·정윤주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비만대사수술 인증의 획득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길연 교수(경희의료원 외과), 국가암관리 사업 발전 기여 국무총리 표창
정준기 서울의대 핵의학과 명예교수, 핵의학저널 국제편집부위원장 위촉
이성순 일산백병원 신임원장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복지부장관상
권이혁 서울대 명예교수, 대한의학회 '의학공헌상'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차홍식 무지개요양병원 원장 모친상